문체부, CGV와 손잡고 한복 알린다

윤종성 기자I 2021.02.26 10:07:16

CGV 영화관 3곳서 '한복 패션쇼'
"다양한 한복 협력사업 추진 계획"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 CJ CGV와 함께 삼일절을 맞아 오는 3월 1~ 15일 CGV 영화관 홍대점, 판교점, 피카디리1958(서울 종로구) 등 3곳에서 한복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개최한다.

한복 웨이브 패션쇼 현장 화보(사진=문체부)
행사 기간 중 영화관에 방문하면 입구에서 ‘2020 한복 웨이브’(Hanbok Wave) 패션쇼를 감상할 수 있다.

영상에는 한복 디자이너 10명이 청하, 모모랜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등 한류스타와 협업해 만든 한복 160여 벌을 선보인다.



지난해 문체부가 한복문화 홍보를 위해 제작한 패션쇼 영상은 2개월 만에 조회 수 10만 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영상을 본 미국의 유명 의상감독 패트리샤 필드(Patricia Field)는 한복의 아름다움을 극찬하기도 했다.

이 영상은 지금도 한복진흥센터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행사 기간 중 한국 영화를 관람하고 이를 인증한 관객에게는 선착순으로 한복 마스크 등 기념품을 증정한다.

문체부와 CGV는 올해 봄(4월 12~18일)과 가을(10월 11~17일) 열리는 ‘한복문화주간’, ‘2021 한복 웨이브 패션쇼’ 등에서도 다양한 한복 협력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앞으로도 관련 부처, 지자체 등과 협업해 한복문화를 바르게, 널리 알릴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