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부산에 ‘Digital자산관리센터’ 열어

이광수 기자I 2020.09.22 10:33:13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NH투자증권(005940)은 개인투자자 증가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늘어난 비대면 금융서비스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에 Digital자산관리센터를 추가로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올해 1월 비대면 계좌 증가에 대비해 WM사업부 내 Digital영업본부 산하 ‘Digital자산관리센터’를 신설했다. 해당 센터는 총 64명의 직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평균 10년 이상의 PB 경력을 가진 46명의 자산관리 전문가(Advisor)가 장 중 실시간으로 국내주식, 해외주식, 금융상품에 대한 대고객 투자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주식이 재테크 수단으로 확산되면서 NH투자증권도 2020년 신규 비대면 계좌수가 약 70만개 이상 증가했다. NH투자증권은 이러한 추세에 맞추어 여의도 본사에 위치한 Digital자산관리센터에 이어 부산에도 Digital자산관리센터를 오픈했다.
Digital자산관리센터에서 자산관리 상담사는 영업적인 접근을 지양하고 철저하게 고객의 관점에서 고객의 자산을 진단하고 조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올해 8월 부터는 고객과의 투자상담이 종료되는 즉시 카카오 알림톡으로 고객 만족도 평가를 회신 받아 고객의 니즈를 확인하고 증권 업계 최초로 매월 상담 퀄리티 평가 및 코칭을 위한 자체 QA(Quality Assuarance, 상담품질관리) 활동도 수행하는 등 상담 퀄리티 제고 노력도 진행한다.

자산관리 상담사에게 자문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는 NH투자증권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에 접속하거나 전용 상담 ARS로 연락하면 되고 향후 챗봇, 콜봇을 활용한 인공지능(AI) 상담 등 다양한 상담 인프라도 구축 준비 중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