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SK, 배터리 현재부터 미래까지 기술력 뽐낸다(종합)

경계영 기자I 2020.10.20 11:05:52

산업부 주최 '인터배터리 2020'
배터리 생태계 등 지속가능성에도 관심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한 자리에 모여 배터리(이차전지)의 현재 기술력을 과시하고 미래 배터리 방향성까지 제시한다. 국내 최대 배터리(이차전지) 전시회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20’에서다.

인터배터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이차전지(배터리) 산업 전시회다. 21~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올해 행사엔 이들 배터리 3사를 포함해 국내외 업체 198개사가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는 전기차 화재, 테슬라의 새로운 배터리 발표 등으로 뒤숭숭하지만 배터리 제조 3사가 기술개발 현황을 공개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이들 3사의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1~8월 기준 올해 35.1%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가량 확대됐다.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배터리’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선두주자로 올라선 LG화학(051910)은 참가업체 가운데 가장 큰 315㎡ 크기의 부스를 꾸린다. 지난 5월 선포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We connect science to life for a better future)는 새 비전을 접목했다.

LG화학은 LG화학만의 배터리 혁신 기술을 소개하는 ‘코어존’(Core Zone)과 이들 기술이 삶에 연결된 모습을 반영해 다양한 배터리 제품을 소개하는 △‘모어 파워풀존’(More Powerful Zone) △‘모어 이피션시존’(More Efficiency Zone) △‘모어 스타일리쉬존’(More Stylish Zone) 등으로 구성했다. 각 구역에선 종전 대비 에너지밀도가 16%, 주행거리가 20% 이상 각각 향상된 전기차 배터리인 ‘롱-셀’(Long Cell)부터 에너지 절감하는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기술력, 높이를 낮게 만든 전기차용 로우-하이트(Low-Height) 배터리 모듈 등을 볼 수 있다.

‘서스테인어빌리티존’(Sustainability Zone)과 ‘넥스트제네레이션존’(Next Generation Zone)에선 그린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배터리 생산,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과 함께 리튬황·전고체·장수명 배터리 등 차세대 기술도 소개한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LG화학이 배터리 세계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던 주요 기술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 등을 총 망라했다”며 “현재 다양한 배터리 제품과 기술뿐 아니라 리튬황 등 미래를 이끌어가는 LG화학의 차세대 배터리까지 한번에 만나볼 수 있다”고 말했다.


LG화학이 21~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0’에 꾸릴 부스 조감도. (사진=LG화학)


지속가능한 친환경 미래 보여주는 삼성SDI

삼성SDI(006400)는 이번 전시회에서 ‘우리가 창조한 미래(The Future We Create)’ 테마 아래 △친환경 기술(Green Technology) △지속가능한 혁신(Sustainable Innovation) △친환경 로드 스토리텔링(Green Road Storytelling) 등을 중심으로 진보된 배터리 기술력과 이를 바탕으로 만들 지속 가능한 친환경 미래상을 제시한다.

에너지 로드를 중심으로 구성된 △소형 배터리 △자동차용 배터리 △ESS용 배터리 △E-모빌리티(Mobility) 배터리 등 4개 구역에선 실제 양산하는 소형·중형(전기차용)·대형(ESS용) 배터리 주요 라인업과 드론, 무선 이어폰, 폴더블 스마트폰, 전원공급장치(UPS) 등에 들어간 주요 애플리케이션을 함께 선보여 배터리가 우리 생활의 일부라는 인식을 높일 예정이다. 삼성SDI 배터리가 탑재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인 재규어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보그’와 대림의 전기 오토바이 ‘재피’ ‘아르테’ 등도 전시한다.

아울러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전고체 배터리의 현재 수준과 함께 2027년 양산을 목표로 소재와 셀(배터리의 기본 단위)에서 진행될 개발 로드맵도 공개한다.

삼성SDI 관계자는 “앞으로 배터리가 만들어갈 세상은 지금과는 전혀 다를 것”이라며 “삼성SDI는 차별화된 배터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삼성SDI가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19’에 참가해 차세대 배터리 등을 전시했다. (사진=삼성SDI)


SK이노 “안전·충전속도·주행거리 선도”

SK이노베이션(096770)은 이번 전시에서 ‘보다 안전하고 보다 빠르고 보다 오래가는 넥스트 배터리’(Safer than ever, Faster than ever, Longer than ever)를 슬로건 아래 차세대 배터리를 소개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배터리 관련 가장 중요한 △화재 등으로부터의 안전성 △고속 충전 속도 △장거리 주행 등 3대 요소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차별적 우위를 보여주겠다는 방침이다. 연초 ‘CES 2020’에서 공개한 ‘SK 인사이드(Inside)’ 전략과 같은 맥락으로 SK배터리가 소비자의 선택 기준이 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SK이노베이션은 2009년 세계 수주를 시작한 이후 아직 어떤 수요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는 동시에 이르면 연말 혹은 내년 상반기 중 개발될 예정인 2번 10분 충전만으로 서울과 부산을 왕복할 수 있는 충전속도 기술, 업계 최초로 개발한 NCM(니켈·코발트·망간)9½½, 장수명 배터리 등 차세대 기술도 소개한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글로벌 파트너로부터 인정받은 역량을 함축적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할 것”이라며 “시장과 고객에게 배터리의 미래를 공유해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생태계와 공동으로 발전해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의 인터배터리2020에 전시되는 부스 전경 사진. (사진=SK이노베이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