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산업계 "노동계 총파업, 집단이기주의…즉각 중단하라"

손의연 기자I 2022.11.25 15:06:42

경총·업종별 단체 ''노동계 총파업'' 공동성명
"정부는 불법행위에 엄정하게 대처해야"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산업계가 노동계 총파업에 대해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주요 업종별단체는 25일 오후 2시 30분 경총회관 8층 회의실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공동성명에는 경총을 비롯해 한국시멘트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해운협회 등 30개 주요 업종별 단체들이 참여했다.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즉각 중단과 운송 복귀를 요청하고, 정부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한 물류 정상화를 당부했다.

또 민주노총에 지하철, 철도 등 국가경제와 국민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파업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공공분야 혁신을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이 부회장은 지하철, 철도 등 공공분야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이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 철회’ 등 정부 정책이나 입법과 관련된 ‘사실상 정치파업’으로, 목적의 정당성이 없는 불법파업이라고도 지적했다.

이 부회장은 “엄중한 경제 위기 상황 속에서 노동계의 총파업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전(全) 국민적 노력을 외면하는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으로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노동계는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를 훼손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와 투쟁을 중단해야 하고, 정부가 노동계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처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계의 노조법 제2조·제3조 개정요구가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 원칙에 맞지 않고, 불법 쟁의행위를 증가시키고 산업현장을 노사갈등의 장(場)으로 만들 것이 우려된다”며 “금번 파업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물연대 파업

- 이재명 "`노랑봉투법→합법파업보장법`으로 명칭 바꿔야" - 윤희근 경찰청장, 의왕ICD행…“화물연대 파업 현장 점검” - 운행 중인 화물차에 쇠구슬 날아와 유리창 파손..운전자 부상"(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