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가정식 반찬 정기 구독 서비스 선보인다

함지현 기자I 2020.08.05 10:15:09

'현대식품관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 론칭
당일 조리 반찬 매주 정기 배송
명인명촌 등 프리미엄 식재료로 차별화

(사진=현대백화점)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등 경인 지역 10개 점포에서 ‘현대식품관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반찬 정기배송’은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반찬을 한 달 동안 매주 1회씩 정기적으로 배송해 주는 ‘구독’ 서비스다.

당일 오전에 조리한 신선한 반찬을 집에서 편하게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매주 반찬을 달리 먹을 수 있다. 매장에서 판매하는 반찬보다 10~30% 할인한 가격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각 점포별 반찬 매장을 방문해 반찬·국·요리 등으로 구성된 세트를 선택 후 결제하면 된다.


특히, 현대백화점은 식품관에서 판매하는 재료를 활용해 만들어 낸 반찬도 선보인다. 무역센터점·천호점 등 2개 점포에 입점한 요리연구가 이소영 씨의 가정식 반찬 브랜드 ‘리찬방’이 대표적이다.

리찬방에선 현대백화점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의 젓갈을 활용한 김치(겉절이·석박지·물김치 등)나 현대식품관에서 판매하는 정육과 야채를 활용한 볶음 반찬 등을 선보인다.

또한 20년 전통의 반찬 브랜드 ‘예향’(압구정본점·판교점), 퓨전 반찬 브랜드 ‘예미찬방’(압구정본점·신촌점·중동점·미아점·디큐브시티), 가정 간편식 브랜드 ‘테이스티나인’(신촌점·킨텍스점) 등 각 점포별로 프리미엄 식재료로 차별화한 반찬 정기배송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역센터점·천호점 등 2개 점포에서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는 반찬 브랜드 리찬방에서는 매주 반찬 6개·국 1개를 한 달(4주) 동안 배송해주는 A세트(12만원)와 반찬 6개·국 1개·메인 요리 1개로 구성된 B세트(매주 1회씩 총 4회 배송, 16만원) 등을 판매한다. 화요일이나 목요일 중 고객이 지정한 날에 배송해준다.

예미찬방 반찬 세트(반찬 4개·국 1개·요리 2개, 12만원)는 매주 월요일이나 목요일, 예향 반찬 세트(반찬 6개·국 1개, 10만원)는 매주 월요일에 각각 총 4회 정기 배송한다.

서비스 대상 지역은 현대백화점 경인 10개 점에서 근거리 배송이 가능한 서울 지역 전체와 성남·일산·부천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향후 반찬 정기배송 운영 점포를 늘리고, 배송 지역도 대구, 울산 등 지방 대도시로 넓혀 나갈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는 매주 다양한 반찬과 요리를 맛볼 수 있어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하기 어려운 1~2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의 수요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현대식품관에서 판매하는 프리미엄 식재료와 유명 브랜드의 레시피로 차별화해 고객들의 입맛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