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남욱 “이재명 설득하려 ‘대장동 일당’에 김만배 영입”

김영환 기자I 2022.11.25 14:55:00

金, 이재명과 친분 있는 유력 정치인들과 친분 있다 들어”
“이재명 의지·주도로 성남도개공 설립 추진”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남욱 변호사 25일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 당시 현직 기자였던 김만배 씨를 끌어들인 것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당시 성남시장)에게 로비하기 위해서였다고 증언했다.

(사진=이데일리DB)
남 변호사는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대장동 배임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측 변호인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남 변호사는 ‘김씨를 대장동 사업에 참여시킨 것은 이재명 시장 설득용이었다’고 증언한 것을 언급하면서 “김씨가 이재명 시장과 친분이 있어 민간 개발업자들을 위해 로비할 수 있다고 생각했나”라고 물었다.

남 변호사는 “김씨가 직접 이재명 시장과 친분이 있다고 듣지는 못했고, 이 시장과 친분이 있는 다른 유력 정치인들과 친분이 있어서 그분들을 통해 이 시장을 설득하는 역할을 부탁드리기 위해서 김씨에게 부탁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시 배모 기자(천화동인 7호 소유주)에게서 김씨가 수원 토박이이고 그쪽에 지인이 많고 기자 생활을 오래 해서 관련 정치인들과 친분이 많다고 설명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남 변호사는 연관성 있는 정치인을 묻는 질문에 “이광재 전 의원, 김태년 의원, 이화영 전 의원이다. 김씨가 2011~2012년 이 세 분을 통해 이재명 시장을 직접 설득하겠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남 변호사는 “최윤길 당시 새누리당 성남시의회 의원이 그분들 전부는 아니고 유동규·김용·정진상 정도는 직접 만나서 상의했다고 최 의원에게서 들었다”고 설명했다. 변호인이 최 전 의원의 로비 시기를 묻자 남씨는 “2012년 초”라고 답했다.

대장동 의혹 수사

- 남욱 "천화동인 1호 이재명측 지분…대선·노후 자금이라 들어" - 남욱 입에서 나온 이광재…"김만배와 친분 없다" - 이재명 "내 계좌 털다 닳아 없어져…檢, 쇼하지 말고 수사하라" 직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