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재미로 해봤는데"...가상화폐 수익 배경 공개

박지혜 기자I 2021.06.15 10:55:2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가상화폐 투자 성공 배경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15일 조선일보 데일리 팟캐스트 모닝라이브를 통해 “가상화폐 투자로 선거 서너 번 치를 정도의 돈을 벌었는데 요즘 다시 (가상화폐가) 많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컴퓨터공학과 경제학을 전공한 그는 “내가 원래 프로그래머였기 때문에 가상화폐 자동 투자 프로그램을 짤 수 있었다”며 “재미로 프로그래밍을 해봤는데 수익을 봤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달 21일 페이스북에 “머리로 상위 1%보다는 재산으로 상위 1%가 되고 싶어 코인(투자를) 조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JTBC 인사이트’의 ‘신예리의 밤샘토크’에서도 가상화폐 관련 질문을 받았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코인 투자로 선거 자금을 벌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사실인가”라고 묻자 “(수익이) 수십, 수백억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선거 운동할 때 후보들이 사용할 수 있는 액수는 지역구 규모에 따라 1억5000만 원에서 2억 원 정도 된다”며 “그것에 비례해서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수익이) 10억 이하인가”라고 재차 묻자 “그렇게 보는 게 편할 거 같다”며 웃었다.

그는 정확한 액수를 캐묻는 진행자에 “최근 암호화폐 시세도 많이 떨어진데다 수익을 현금화한 부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어 유동적이다. 또 가상 자산은 변동성이 크다”고 했다.

한편, 36세에 미혼인 이 대표는 여자친구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제가 사생활 문제는 답을 안 하려 했는데”라면서도 “여자 친구가 있다. 유명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