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발달장애아 제주여행 특별 전세기 띄워

신정은 기자I 2017.05.30 10:45:09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은 발달장애 자녀들과 가족 일행 187명의 제주여행을 위해 200석 규모의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30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윤지현양(16)의 첫 항공 여행의 꿈을 이뤄주고자 기획된 ‘효니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뜻에서 전세기를 운항하게 됐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에서 기획한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다른 승객들에게 피해를 줄까 염려해 항공기 탑승을 포기해야만 했던 발달장애아와 가족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알리고, 여행의 자유로움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실시됐다.

프로젝트 참여한 발달장애아동 80명과 가족 107명은 이날 오전 11시50분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를 이용해 김포에서 제주로 이동한다. 2박 3일 일정동안 함덕해수욕장, 매일올레시장, 천지연폭포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를 여행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비행기 탑승이 처음인 이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좌석 배정과 여행 시 주의사항 등을 ‘전국장애인부모연대’와 협의했다. 회사 내부에서는 여객영업·공항서비스·캐빈서비스·종합통제 등 전 부문 담당자들이 참여하는 전사적 태스크포스를 조직해 지원 방안을 공동 모색했다.


제주 현지에서는 본사 및 제주공항서비스지점 소속 직원 12명이 자원봉사자로 나선다. 기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특이사항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해당 항공기에는 2명의 캐빈승무원이 추가로 탑승하고 아시아나항공 의료서비스팀 소속 간호사가 동승하는 등 인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내 환영 방송 △기념품 제공 △맞춤형 음료 서비스 △휠체어 서비스 등 특별 기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권윤정 아시아나항공 사회공헌파트장은 “항공기 이용이 어려운 발달장애아들에게 항공 여행 기회를 제공해 소중한 추억거리를 선사하고, 이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효니 프로젝트’ 팀 관계자는 “밀폐된 공간을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는 발달장애 자녀를 둔 가족들은 평소 승객들에게 폐가 될까 봐 비행기 여행은 엄두도 내지 못했는데, 아시아나항공의 지원으로 아이들과 편안하게 여행을 하게 돼 너무나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주여행을 떠나는 발달장애 자녀들과 가족 일행 187명이 아시아나항공 전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