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과 치약 섞어…부산 아파트 야밤 '오물' 테러, 범인은?

이선영 기자I 2021.07.23 13:44:33

오물 피해 신고만 150여건
두 아파트 측, 정확한 피해 정도 집계 중
A씨, 체포 뒤 이상증세 보여 입원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아파트 지하주차장을 돌며 오물을 뿌리고 다닌 50대 여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50대 여성이 부산 아파트 지하주차장을 돌며 차량들에 오물 테러를 벌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23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강서구 명지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50대 여성 A씨가 재물 손괴 혐의로 검거됐다.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지하주차장 주차차량 30~40대에 누가 흰색가루 등 오물을 뿌려 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씨는 강서구 명지동 일대 아파트 두 곳의 지하주차장을 돌며 주차차량 70여대에 소변과 치약 등을 섞은 액체를 뿌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현장을 확인하던 중 지하주차장을 배회하던 A씨를 발견했다. 그는 한 아파트에서 범행을 저지르고 다른 아파트로 이동한 뒤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러나 그는 이내 이상 증세를 보였고 경찰은 A씨의 가족에 연락해 A씨를 응급입원하도록 조처했다.

오물 테러를 당한 두 아파트가 입주민들을 대상으로 크고 작은 피해를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총 150여 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두 아파트 측은 정확한 피해 정도를 집계해 경찰에 알릴 계획이다.

경찰은 피해 차량에서 뿌려진 액체 시료를 채취해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를 상대로 범행동기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