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천공` 尹관저 개입설에 "최순실 냄새나…천공 국정농단"(종합)

이상원 기자I 2023.02.03 12:06:54

"尹, 직접 해명하고 입장 밝혀야"
"무속이 통치 이념될까…흉흉"
"대통령실 CCTV 공개하면 돼"

[이데일리 이상원 이수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역술인으로 알려진 일명 ‘천공’의 대통령 관저 결정 개입설과 관련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역술인 천공(사진=천공의 정법 강의 유튜브 캡쳐)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천공은 대선 이후에도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긴밀하게 연락을 주고받고 국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행동해왔지만 대통령실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의혹 제기하는 사람을 고발하고 입막음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대통령 부부와 천공의 긴밀한 관계에 대한 국민의 의혹과 염려가 두려워서인가”라고 반문하며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고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사회 분위기가 ‘천공이다, 건진법사다’ 하며 과학은 사라지고 무속이 통치 이념으로 되지 않았는지 흉흉하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언급하며 “윤 대통령과 천공 사이에서 박근혜, 최순실의 냄새가 난다”며 ‘천공의 국정 농단’이라고 꼬집었다.

장외에서도 대통령실을 향한 의혹 제기는 이어졌다. 정성호 의원은 SBS ‘김태현의 정치쇼’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 관저 이전은 국가안보상 굉장히 중요한 문제인데 역술인 판단에 의해서 했다면 굉장히 문제”라며 “대통령실에서 당시 폐쇄회로(CC)TV를 공개하면 다 나오는 것 아니겠나. 간단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라디오에서 “만약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용산으로 옮긴 것 자체가 ‘무당 공화국’으로 간 것이라고 본다”며 “대통령실이 무조건 부인하고 고발한다는 공갈·협박보다는 사실이 밝혀지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관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강력히 제기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무속 관련 논란은 오래전부터 나왔으나, 이번은 그 정황이 생생하고 등장인물이 특정된다는 점에서 그 성격이나 비중이 확연히 다르다”며 설명하며 진상 규명을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천공과 한남동 공관을 사전 답사했다고 지목된 김용현 경호처장은 “절대 아니다”고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