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정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치명률 더 높아"...국내도 75명이나 감염

박철근 기자I 2021.02.14 16:09:51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최대 70% 치명적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심각성이 더해지는 가운데 영국 정부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과 치명률이 더욱 강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국내에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14일 현재) 94명 가운데 75명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여서 국내에서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워싱턴포스트(WP)의 1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영국 학계는 영국정부의 후속연구 결과를 근거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30~70% 더 치명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은 병세가 중증으로 악화해 병원에 가는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다른 코로나19 바이러스들과 비교할 때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입원과 사망 위험이 커지는 현상과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말부터 영국 일부지역에서 확산하기 시작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강력한 전파력을 이용해 세계 80여개국으로 확산했다. 현재 영국발 뿐만 아니라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등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하면서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가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5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에서 방역복을 입은 해외 입국자들이 임시 격리시설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세계 각국은 비상에 걸렸다. 특히 일부 국가에서 접종을 시작한 코로나19 백신도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는지도 아직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부 유럽 국가는 영국발 변이를 의식해 마스크 착용 규제를 강화하기도 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가능하다면 천 마스크 2개를 겹쳐 쓰거나 의료용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우리 정부도 외국발 변이 바이러스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시행중이다.

지난달 8일부터 외국인 입국자에게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확인서를 받고 있는데 이어 오는 24일부터는 외국으로부터 입국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PCR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받기로 했다.

방역대책 본부는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지 못하면 외국인은 입국을 금지한다”며 “내국인도 임시생활 시설에서 2주간 격리하며 그 비용은 본인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입국 이후에도 PCR 검사를 2회 추가로 시행하는 등 외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려면 진단검사를 세 차례 받아야 한다.

이외에도 영국발 항공편에 대한 운항 중단 조치를 오는 25일까지 연장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