띄어앉기로 못 판 '공연장 빈 자리', 서울문화재단이 삽니다

윤종성 기자I 2021.02.26 09:38:50

서울문화재단- 포르쉐코리아, '사이채움'
공연장 띄어앉기로 감소된 티켓수입 지원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공연장 객석 거리두기’로 인해 감소된 티켓 수입을 보전하는 ‘사이채움’ 지원사업을 내달 17일까지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문화예술 행사가 중단되고, 정부의 방역지침으로 객석 거리두기로 대부분의 단체들이 적자를 보고 있다.

이번 ‘사이채움’은 포르쉐코리아의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 드림’(Do Dream)의 기부금을 통해 공연예술계를 돕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공모 대상은 정부의 방역지침으로 인해 좌석을 비운 채 공연한 작품들이다.



신청 자격은 서울 소재의 공연장에서 진행된 유료 공연 중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됐거나 진행이 확정된 △연극 △뮤지컬 △아동·청소년극 △무용 △음악 △전통장르 등이다.

이 가운데 500석 이하 중소 규모의 작품을 우선 지원대상으로 하고, 총 37개 가량의 작품을 선정해 500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또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업무협약(MOU)을 통해 기부받은 5억 원을 지속 가능한 문화예술 환경을 조성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사이채움’은 민간 기업의 제휴로 확보한 재원을 통해 국내 최초로 거리두기 빈 객석의 티켓을 지원하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예술가와 단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방식을 설계하겠다”고 말했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주변의 이웃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문화예술계에 대한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공모와 관련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