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옌청’, 한중 산업단지 활성화 나선다

문승관 기자I 2021.11.29 11:00:00

요소 수급 방안 등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 해결 협력방안 논의
中지방정부 전력사용제한·출장 韓기업인 격리기간 완화 요구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중국 장쑤성 정부와 ‘한-장쑤성 경제통상협력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한중 산업단지(한 새만금, 중 옌청 등)를 활성화해 투자 허브로 육성해 나가자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장쑤성은 한중 교역의 26%, 대중 투자의 24%를 차지하는 중국 내 우리의 최대 교역 지역이자 최대 투자 지역이다. 그동안 산업부는 지난 2016년5월 체결한 ‘한-장쑤 경제무역협력 강화 MOU’를 기반으로 양측 정부·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한-장쑤성 경제무역협력 교류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지속으로 교류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측의 경제협력 의지를 확인하고 기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 간 연석회의로 개최했다. 양측은 그간 산업부와 장쑤성 정부가 긴밀한 교류·협력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한-장쑤성 교역의 안정적 성장을 견인해 왔다고 평가했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양국 기업의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전력사용 제한과 요소 수급 애로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 등 기업 경영환경의 불안 요인을 해결하기 위한 협력 방안도 주요 안건으로 논의했다. 서가람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은 중국 지방정부의 전력사용 제한 조치, 출장 기업인에 대한 엄격한 격리기간 적용 등에 따른 기업 애로를 제기하고 이를 완화하기 위한 중국 측의 관심과 노력을 당부했다. 중국 내 주요 요소 생산 지역이자 한국과 지리적으로도 인접한 장쑤성으로부터 요소 수입과 국내 운송 등이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협조도 요청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