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거래 52%가 갭투자…규제에도 더 늘었다

정두리 기자I 2021.05.09 16:55:59

양천구 65.6%로 1위 기록
강서 63.3%·강북 61.3%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지난달 서울의 주택 갭투자 비율이 5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구 중에서 갭투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양천구였다.

9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제출된 주택구입 자금조달계획서는 4254건으로, 이 중에서 갭투자 거래는 2213건(52.0%)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갭투자 비율은 작년 12월 43.3%, 올해 1월 45.8%, 2월 47.1% 등을 기록하며 40% 중반대를 유지하다 3월에는 33.2%로 내려갔지만 지난달 52.0%로 치솟았다.



임대차 3법 시행 이후 크게 오른 전셋값이 하향 안정되지 않는 한 정부가 강력한 대출 규제를 가하는 상황에서 전세 끼고 집을 사들이는 갭투자는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서울 25개 구 중에서 가장 갭투자 비율이 높은 곳은 양천구로 자금조달계획서가 제출된 218건의 거래 중 갭투자는 143건(65.6%)에 달했다. 이 외에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긴 곳은 강서구 63.3%(368건 중 233건), 강북구 61.3%(199건 중 122건), 영등포구 61.1%(95건 중 58건), 은평구 60.5%(258건 중 156건) 등이었다. 강남 3구의 경우 서초구 57.5%, 강남구 53.1%, 송파구 51.8% 등으로 50%대를 넘겼다.

서울 주택시장은 4·7 보궐선거에서 재건축 등 주택 규제 완화를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의 우세가 점쳐진 이후부터 목동과 강남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달 27일 압구정·여의도·성수·목동 등지를 갭투자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었지만 일찌감치 다른 곳의 부동산이 과열되는 ‘풍선효과’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지난달 지방에선 집값이 과열된 세종시에서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겼다. 세종시에서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 120건 중 77건(64.2%)이 갭투자였다. 세종의 갭투자 비율은 16개 시·도 중에서 가장 높았다. 직전 3개월을 보면 올해 1월 48.0%, 2월 13.0%, 3월 38.5%였다.

이 외 지역의 지난달 갭투자 비율을 보면 경남이 346건 중 150건으로 43.4%에 달했고 인천이 43.2%(4194건 중 1811건), 경기도가 34.6%(1만451건 중 3620건)이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