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일부 의대 교수 집단 휴진…집단 행동 자제를"

이지현 기자I 2024.05.17 11:11:48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일부 의대 교수가 의대 증원이 추진될 경우, 일주일간 휴진을 하겠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자재를 요청했다.

전병왕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제1통제관 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7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환자의 생명은 보호되어야 한다”며 “환자와 그 가족의 불안과 고통이 커지지 않도록 집단행동을 자제해 주가 바란다”고 말했다.

대정부 설문에서 국민의 78.7%는 의대 교수들이 사직 등 집단행동에 나서는 것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병왕 실장은 “이제 소모적인 갈등을 접고, 현장을 떠난 전공의들과 학교를 떠난 의대생들이 다시 원래의 자리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힘을 모아달라”며 “대한민국의 보건의료체계 미래상을 그리는 의료개혁 논의에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의사 집단 휴진

- 서울대병원, 오늘 오후부터 '다음주 휴진' 투표 진행 - 의협, '올특위' 출범…22일 첫 회의서 '무기한 휴진 검토' - 의협 단체 휴진에 무주 11개 개원의 중 10곳 문 닫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