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퇴사' 최현정 아나, 5년 만의 방송 복귀에 눈물

김현식 기자I 2022.05.21 16:16:0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MBC 아나운서 출신 최현정이 5년 만에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눈물을 쏟았다.

최현정은 20일 방송한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나 프리해’에 출연했다.

2015년 MBC를 떠나 프리랜서가 된 최현정은 쌍둥이 출산 후 5년여간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최현정은 ‘아!나 프리해’를 통해 유치원에 다니는 쌍둥이의 등원 준비에 열중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최현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어렸을 땐 한 명은 한 손으로 (앞으로) 안고, 한 명은 (등에) 업고 방에서 데리고 나오곤 했다”며 “그런데 한 명당 체중이 14kg가 넘은 뒤로는 힘이 안 돼서 그렇게는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즘에는 아이들이 조금 커서 한 명씩 손을 잡고 방에서 나온다”고 덧붙였다.

최현정은 “(프리랜서 선언 후) 내 삶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 건 육아의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이번에 따져보니 방송 출연이 5년 만이다. 이 프로그램 출연 제안을 받고 너무 좋았다”고 했다.

최현정은 방송 복귀 소감을 밝히다가 “어쩌면 다시…”라고 내뱉은 뒤 감정을 주체 못하고 눈물을 왈칵 쏟았다. 그는 “갑자기 왜 이러지, 안 이랬는데…”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최현정은 스튜디오에서 VCR로 자신의 인터뷰 장면을 다시 보면서도 눈물을 흘렸다. 함께 출연한 KBS 아나운서 출신 황수경과 김지원도 최현정의 모습에 공감하며 눈물을 보여 스튜디오는 울음바다가 됐다.

‘아!나 프리해’는 ‘프리 협회’를 결성한 지상파 3사 출신 프리랜서 아나운서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포맷의 프로그램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