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신소재, 그래핀 강화 M&A에 310억 투자

유준하 기자I 2020.06.29 10:00:54

가윤그래핀 인수…그래핀 생산 시설 확충
응용제품 개발·생산 본격화…그래핀 항균 마스크 개발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합성운모 생산 전문 크리스탈신소재(900250)는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그래핀 사업을 강화할 목적으로 이사회결의를 통해 지난 26일 2곳의 타법인 인수를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수 회사는 장인가윤그래핀광촉매기술유한회사(이하 가윤그래핀)와 강소신가성환보신재료유한회사(이하 신가성)다.

이 회사는 자회사 장인유자주광운모유한회사를 통해 ‘가윤그래핀’과 ‘신가성’의 지분을 각각 85% 확보한다. 인수 금액은 가윤그래핀 1억8300만위안(약 312억원), 신가성 8500위안(약 144만원)이며 취득자금은 보유현금이다. 이를 통해 회사는 그래핀 생산 시설을 확충하고 그래핀 마스크 등 하위 응용 제품 개발 및 생산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그래핀이란 흑연의 한 층에서 떼어낸 벌집 모양 2차원 물질로 전기·화학적 특성이 우수해 반도체 분야에서 ‘꿈의 신소재’라고도 불린다.


회사 관계자는 “추후 추가 투자를 통해 그래핀 산업단지를 구축하는 동시에 토지의 여유 면적을 활용해 주력사업인 합성운모 생산시설도 증설함으로써 합성운모 생산능력도 확충할 계획”이라면서 “해당 지역은 교통이 편리하고 크리스탈신소재 본사에서도 차로 5분 거리로 가까워 운용 및 관리에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가윤그래핀은 그래핀 응용제품의 연구개발 및 생산 전문 기업으로 2016년 설립됐다. 산업용 토지와 공장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토지면적은 9만153㎡, 공장 및 부속시설은 3만3338㎡ 규모다. 신가성은 2017년 설립된 산업용 방직제품 및 일반(비의료용) 마스크 제품의 연구개발 및 생산 전문 기업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체 그래핀 소재 산업을 신가성 방직 및 마스크 산업에 적용해 그래핀 하위 응용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그래핀을 소재로 하는 항균 MB 필터(Melt-Blown nonwovens·마스크의 핵심 원자재) 및 항균 ES 섬유 등의 생산을 통한 ‘그래핀 항균 마스크’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허위에룬 크리스탈신소재 대표이사는 “산업용 토지 및 공장 시설 보유한 ‘가윤그래핀’과 그래핀 하위 응용사업의 거점이 될 ‘신가성’ 인수를 바탕으로 사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그래핀 사업 경쟁력을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략적 투자를 통해 회사의 신성장 동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탈신소재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8770만위안(한화 약 1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420만위안(약 41억원)으로 같은 기간 1.3% 증가했다.

친절하고 깊이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유준하 뉴스룸 유준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