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대통령 시대’ 이번엔 실현될까?[의사당대로1]

박태진 기자I 2022.03.11 11:11:48

윤 당선인 “광화문 정부청사 쓰겠다”…민관 합동위도 구상
서울청사 총리실 검토중…인수위 내 특위 설치 예정
숙소도 외부 마련 계획…삼청동 총리공관 후보지 거론
문 대통령도 경호·부지·교통 문제로 공약 백지화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광화문 대통령 시대’ 이번엔 열 수 있을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해 당선증을 받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새로운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하면서 해당 공약이 실현될 수 있을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0일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을 접견한 자리에서 “광화문 정부청사를 쓰겠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를 어떻게 조성할지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윤, ‘광화문 집무실’ 정치개혁 분야로 공약

윤 당선인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청와대 집무실 폐지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1월 정치 개혁 공약을 발표하면서 “기존 청와대를 해체하고 일하는 방식과 구조가 완전히 새로운 대통령실을 광화문 청사에 설치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윤 당선인은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면 기존 청와대 부지는 역사관이나 시민 공원으로 활용하는 등 국민에 환원한다는 계획이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폐지 및 집무실 이전을 공약하면서 청와대 조직 슬림화를 강조한 것이다. 대통령실 관련 조직을 대폭 축소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타파하겠다는 이유에서다. 공약집에는 “현 청와대 구조는 왕조시대의 궁궐 축소판”이라는 표현도 담겼다.


현재 정부서울청사 내 총리실 자리에 대통령 집무실을 마련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이 있는 9층을 포함해 4개층 이상을 대통령실로 쓰겠다는 구상이다.

또 대통령실을 분야별 민·관 합동위원회로 전면개편하면서 외국인에게도 문호를 개방하는 방안을 유력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윤 당선인의 광화문 집무실 공약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5년 전 문재인 대통령도 광화문으로 집무실을 옮기겠다고 공약했으나 경호, 부지, 교통 등 여러 현실적인 문제로 실현하지 못했다.

먼저 경호 문제가 난관으로 꼽힌다. 고층 건물이 즐비한 광화문에서 대통령의 경호가 쉽지 않아서다.

또 부지 문제도 걸림돌이 됐다. 광화문 근처에서 영빈관과 헬기장 등 주요시설을 마련할 공간 확보가 쉽지 않았다.

교통 문제도 난관이다. 대통령이 집무실로 이동할 때마다 교통이 통제되면 시민들의 불편이 상당할 수밖에 없다. 광화문은 사무실 밀집 지역으로 평소 교통량도 많은 편이다. 윤

그러나 윤 당선인의 의지는 강경하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광화문 청사 이전 작업을 추진하다가 철회한 만큼 윤 당선인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단계에서 집무실 이전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국힘, 경호도 문제 없어 다각도 검토 중

국민의힘은 곧 출범할 인수위에 ‘광화문 청사 이전 특위’를 설치하기로 하는 등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당선인이 집무실을 이전하려는 의지가 매우 강하기 때문에 관철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현재 서울청사로 이전하는 방안을 놓고 다각도로 검토중”이라고 털어놨다.

선대본부 정책본부장을 맡았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청와대 경호를 맡았던 복수 관계자들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정부서울청사의 경우 경호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앞서 밝힌 바 있다.

당선인은 또 대통령 숙소인 청와대 관저에도 입주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삼청동 총리 공관 등이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취임 전까지 자택에 머무르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당선인이 거주중인 서울 서초동 아파트는 지난 10일부터 특별경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