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회장후보 박성호, 차기 하나은행장 낙점

장순원 기자I 2021.02.25 09:06:23

하나금융 25일 임추위 열어 추천
선행매매 혐의 하나금투 대표도 교체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하나금융 회장 후보로 깜짝 등장했던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이 차기 하나은행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사진=하나은행 제공)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그룹은 이날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어 다음달 임기가 끝나는 하나은행장을 포함해 11개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추천할 계획이다. 임추위는 연임이 사실상 확정된 김정태 회장이 이끈다. 하나금융 14개 자회사 중 11개사 자회사 CEO 임기가 끝난다.

관심을 모으는 차기 하나은행장은 박 부행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박 부행장은 이진국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나 지성규 하나은행장 등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하나금융 회장 후보에 이름을 올린 인물이다.



박 부행장은 하나은행의 전신인 한국투자금융 출신으로 하나금융지주 그룹전략총괄, 하나금융티아이 대표이사, 하나은행 개인영업그룹장, 하나은행 인도네시아법인장을 비롯해 전략과 디지털· 글로벌 등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갖추고 있다.

특히 그룹 회장 비서실장격인 경영지원실장을 역임해 김 회장과 손발을 맞추기도 수월하다는 평가다. 박 부행장이 회장 후보에 이어 주력 계열사인 하나은행장으로 발탁되면 ‘포스트 김정태’ 후보군의 한 명으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연임 가능성이 제기됐던 지성규 행장은 ‘제재리스크’ 부담을 털어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 행장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금감원에서 경징계(주의적 경고)를 받았고, 라임 사태와 관련돼 제재가 예상돼 회장 후보군에서 빠졌다.

이밖에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 겸 부회장도 교체 대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은 최근 주식 선행매매 혐의로 금융감독원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후임은 글로벌 사업을 총괄하는 이은형 부회장이 유력하다.

이번에 임추위에서 추천받은 후보는 각사 임원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다음 달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