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黨 없어지는 게 맞아" 발언에 野 대선주자들 '맹폭'

송주오 기자I 2021.10.14 10:21:04

洪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정치 계속하기 어려워"
劉 "뭐가 두려워 등 뒤에서 칼을 꽂나…文정권 하수인 시절 버릇인가"
元 "후보 검증 힘들 수 있지만 분명한 실언이자 당원 모독"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윤 전 총장이 전날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한 데 따른 것이다.

13일 오후 KBS 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제주 토론회 시작 전 후보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 후보.(사진=제주도사진기자회)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참 오만방자하다. 들어온 지 석달밖에 안 된 사람이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한다?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며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고 힐난했다.

홍 의원은 “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 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 비리, 부인 비리를 방어하다가 사퇴 후 자기가 봉직하던 그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 비리, 본인 비리를 본격적으로 수사하니 정치수사라 호도한다”며 “정치 입문 넉달 만에 대통령 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없어 보이기도 하고 어처구니 없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내 여태 검찰 후배라 조심스레 다뤘지만 다음 토론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겠다”며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 역시 이날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나.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인가”라며 “무서워서 손바닥에 ‘王’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나.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10원짜리 하나 안 받았다던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됐었고,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 본인의 고발사주 의혹, 화천대유 김만배가 부친 집 사준 의혹 등은 뭐냐”고 반박했다. 이어 “본인 약점이나 신경 쓰고 무서우면 ‘천공스승님 정법 영상’이나 보고 오라”고 했다. 이어 “본인과 부인, 장모 사건들부터 챙기시고, ‘1일 1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며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 밑에 있는 것 같나”라고 꼬집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가세했다. 그는 “검증을 하다 보면 후보 개인은 매우 불편하거나 힘들 수도 있다”라며 “그렇다고 해서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습니다’라는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다. 당원을 모욕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 정치판에 들어오니까 이건 여당이 따로 없고 야당이 따로 없다”고 말하며 자신을 공격하는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특히 “민주당과 손잡고 거기 프레임에 (맞춰) 저를 공격하려 한다”라며 “고발사주 (의혹을) 가지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해가면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공격한다.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고 말하며 유 전 의원을 맹비난했다.

이어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정권이 넘어가고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나”라며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참 당이 한심하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야말로 본선에 나가도 전혀 끄떡없는 사람이다. 다른 사람들은 정치판에서 십수 년을 지내왔는데 월급쟁이 공직생활을 한 사람한테 도덕 검증, 윤리 검증의 잣대를 들이댄다는 게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