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추미애, 드디어 조국 소환...한마디로 코미디"

박지혜 기자I 2020.06.30 09:46:3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국 법무부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과잉 수사”라고 지적하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한마디로 코미디”라고 비난했다.

조 의원은 30일 오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드디어 범법자 조국 씨를 소환했다. 언제쯤 조국 씨 얘기를 꺼낼까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추 장관의 발언을 언급했다.

추 장관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일가 수사와 관련해 검찰의 공정성에 의심이 간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과잉 수사, 무리한 수사가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답했다.

다만 추 장관은 “이 사건은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며 “검찰의 그러한 수사를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있고, 제가 인권수사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는 중”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법무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 장관이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 직접 발언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한마디로 코미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인권 수사’란 ‘범법자의 인권’을 최우선적으로 생각하란 뜻이 아니다. 곧 윤미향 씨에 대한 검찰 수사도 ‘인권 침해’라고 주장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의원은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란 사람은 코로나 장기화 사태도 윤석열 탓이라고 한다”며 “조선시대 백성들이 창궐하는 역병에 나라님 탓했다는 일은 들어봤지만, 사헌부의 수장 대사헌 탓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어봤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은 검찰총장이지, 대통령도, 보건복지부 장관도 아니다”라며 “추미애 장관, 하다 하다 이제 별걸 다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추 장관이 전날 회의에서 윤 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지휘를 따르지 않아 코로나19 방역의 골든 타임을 놓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내용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추 장관은 종교단체 신천지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올해 2월 장관이 공문으로 압수수색을 지시했으나 검찰이 제때 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김남국 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이 장관의 지휘를 이행하지 않는 일이 반복되면 어떻게 처리하겠느냐’라고 묻자 “만약 제때 신천지를 압수수색했더라면 당시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 출입한 교인 명단을 확보할 수 있었겠지만, 압수수색 골든 타임을 놓치면서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결국 제때 방역을 못한 누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열심히 보다 `잘`하겠습니다"

박지혜 뉴스룸 박지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