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국방의대 설립하면 국가 안보에 큰 도움”

김기덕 기자I 2024.05.17 10:34:42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발언
정부, 국방의대 설립 추진에 힘 실어
"군의관 부족해 장병 건강 위협받아"

[이데일리 김기덕 경계영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7일 “국방의과대학 설립은 바로 민생을 위한 것”이라며 “설립을 현실화하면 군 의료역량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성 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국방의과대학 설립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는 국가 방위에 핵심요소에 해당하고, 의료격차가 큰 지역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성 총장은 현재 군의관이 부족한 상황이라 대규모 의료비상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전체 48만 명의 군 병력 중 장기 군의관은 130명에 불과하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우리 장병들의 건강과 안전은 크게 위협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성 총장은 이어 “코로나 팬데믹 같은 대규모 의료비상사태는 결코 예고하고 찾아오지 않는다”며 “국방 의대 설립이야말로 민생이자 국가안보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성 총장은 “저는 21대 국방위원회 간사로서 관련 법안을 발의했으며, 오는 22대 국회에서 재발의 할 예정”이라며 “여야 간 초당적 협력을 통해 국방 의대 설립이 가시화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의사 집단 휴진

- 서울대병원, 오늘 오후부터 '다음주 휴진' 투표 진행 - 의협, '올특위' 출범…22일 첫 회의서 '무기한 휴진 검토' - 의협 단체 휴진에 무주 11개 개원의 중 10곳 문 닫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