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전자, 서비스로봇 사업 손잡았다

정다슬 기자I 2022.08.17 09:49:00

kT의 로봇사업 역량과 LG전자 제조능력 결합
새로운 로봇 개발에도 협력키로

송재호(오른쪽) KT AI/DX융합사업부문 부사장,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 부사장이 17일 열린 양사간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사진=KT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KT가 LG전자와 손잡고 차세대 서비스로봇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나선다.

KT와 LG전자는 17일 서울 강서구에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서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서비스 로봇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LG전자의 고도화된 로봇 제조 역량과 KT의 서비스 분야 역량의 결합을 통한 신사업 기회 발굴, 차세대 로봇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체계 마련, 국내 서비스로봇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 플랫폼 구축, 정부의 로봇 과제에 대한 협력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해 나가게 된다.

KT는 전국적 통신·관제 인프라와 숙련된 기술 인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9년 12월 ‘AI호텔로봇’을 시작으로 로봇사업에 본격 지출했다. 이후 식음료(F&B) 배달로봇, 고령층 돌봄서비스용 AI케어로봇,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로봇, 자율주행 실외 배송 로봇 등 다양한 분야의 로봇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7년 인천국제공항에서 ‘LG 클로이 가이드봇’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LG 클로이 서브봇’ 2종(서랍형/선반형), ‘LG 클로이 바리스타봇’, ‘LG 클로이 셰프봇’, ‘LG 클로이 UV-C봇’에 이어, 최근 자율주행 기반의 차세대 물류 로봇 ‘LG 클로이 캐리봇’을 새롭게 출시하면서 총 7종의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된 LG 클로이 로봇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KT는 앞으로 LG전자가 보유한 다양한 서비스로봇들을 신속히 고객 생활 속으로 전파하고, 축적된 고객 경험을 기반으로 새로운 로봇 개발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는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추진하는 한편, 국내 로봇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한다는 목표다.

송 KT 부사장은 “생활가전 분야 글로벌 선두기업 LG전자와 130년 역사의 국민기업 KT 간의 제휴를 통해 서비스로봇이 고객의 일상생활에 더 쉽게 다가가고 국내 로봇산업도 한 단계 도약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 LG전자 부사장은 “이번 협업을 통해 더욱 많은 고객이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된 LG전자의 맞춤형 로봇 솔루션을 경험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