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이준석, 참 지양해야할 정치인의 모습 보여"

강지수 기자I 2022.08.17 09:39:38

이준석, 기자회견서 '양두구육' 발언
고민정 "서로가 서로를 죽이는 싸움"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당대표의 주말 기자회견을 두고 “서로를 죽이는 싸움”이라고 평가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 의원은 지난 16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참 지양해야 할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 전 대표 경우는 굉장히 많은 지지를 받고 그 자리까지 갔다”며 “그 안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이 됐든 혹은 기성 권력을 가진 의원들이 됐든 하나로 통합해내지 못한 것은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터뷰를 하는 과정에서도 자신의 잘못에 대해선 아무런 얘기도 하지 않았다”며 “본인의 감정을 때로는 숨기는 연습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 “무엇보다 본인의 의혹들이 말끔하게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것을 유야무야 넘어가려는 것으로는 국민과 당 내부를 설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표의 ‘양두구육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아무리 본인에게 칼 혹은 총을 들이댔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마저도 품는 모습을 보면 오히려 국민이 더 많은 박수를 보냈을 거로 생각한다”며 “그런데 똑같이 총을 들이대 버리면 결국은 서로가 서로를 죽이는 싸움밖에는 되지 않고 국민은 굉장히 진저리를 치게 되는 현상을 보게 될 것”이라고 조목조목 짚었다.

지난 13일 이 전 대표는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양두구육’이라는 표현을 꺼내 당내 파문이 일었다. 양두구육은 ‘양 머리를 걸고 뒤에선 개고기를 판다’는 의미의 한자성어다.

이 전 대표는 앞서 지난달 27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 개고기를 받아와서 판다”고 적은 바 있다.

이 같은 이 전 대표의 발언을 두고 ‘윤핵관’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와 논란이 됐다.

국민의힘 당내 갈등

- 이준석, 與지도부 北에 비유…"천박한 희망고문 속 집단적 폭력" - 與윤리위, 이준석·권성동 내달 6일 출석 요청…권은희 '엄중 주의' - 이준석 "與, '이준석 잡기' 아닌 물가·환율 잡기 할 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