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겁주면 지릴 줄 알았나”…성난 의사들 ‘막말’ 쏟아내기 시작했다

이로원 기자I 2024.02.12 19:20:44

“정부는 의사들을 이길 수 없다” “재앙은 시작됐다”
의료계 집단행동 앞두고 일부 의사들 엄포성 발언
정부 “상황 예의 주시 중…일부 집단행동 움직임에 동요 말라”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 이후 의사들 사이에서 과격한 발언들이 쏟아져 나오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 (사진=연합뉴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 6일 정부가 2025학년도 의대 입학 정원을 2000명 늘리겠다고 발표한 후 전현직 대한의사협회(의협) 임원을 중심으로 정부를 규탄하는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의대 증원에 지속해서 반대 의견을 피력하던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정부는 의사들을 이길 수 없다”고 일축하고 2000년 의약분업 당시의 혼란이 재현될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

그러면서 “(정부가) 의사들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 것 자체가 어이없을 정도로 어리석은 발상이고, 문제는 그 재앙적 결과가 국민의 몫이라는 점”이라며 “재앙은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SNS에 정부가 전공의들의 총파업에 대비하고 있다는 기사를 올리며 “겁을 주면 의사들이 지릴 것으로 생각했나 보다”, “의료대란은 피할 수 없을 것” 등 엄포성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대한응급의학의사회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알리며 “더 이상 의사들을 범죄자 소탕하듯이 강력하고 단호하게 처벌하려 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더 이상 개선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우리 모두 응급의료 현장을 떠날 것”이라고 했다.

의협은 설 연휴 전인 지난 7일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비대위 전환 방침을 정하면서 “정부가 싫증 난 개 주인처럼 목줄을 내던지는 만행을 저질렀다”는 격한 표현으로 투쟁 의지를 드러냈다.

주수호 전 의협 회장은 SNS를 통해 “의사 알기를 정부 노예로 아는 정부”, “정부는 (의협) 회원을 겁박하는 치졸한 짓을 즉각 중지하라”고 반발했다.

그러나 주 전 회장은 의대 증원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지방에 부족한 건 민도”라고 적었다가 지방 비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민도(民度)는 국민의 생활이나 문화 수준의 정도를 뜻하는 단어다.

그는 논란이 확산하자 11일 SNS에 입장문을 올려 “지역민을 비하하고자 한 글이 절대로 아니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의협은 연휴가 끝난 후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15일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17일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집단행동을 이끌 비대위원장은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이 맡았다.

전공의단체 역시 이날 온라인으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어 집단행동 여부를 포함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상급종합병원 등 대형 의료기관에서 주요 업무를 담당하는 전공의들이 집단행동에 가세할 경우 의료현장의 혼란은 피할 수 없으리라는 우려가 크다.

지난 5일 대전협이 수련병원 140여곳의 전공의 1만여명을 대상으로 ‘의대 증원 시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느냐’를 설문한 결과 88.2%가 참여 의사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른바 ‘빅5’(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 병원 전공의들은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에 참여하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와 관련 정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비상진료대책상황실 등을 운영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의사들을 향해 “일부 집단행동 움직임에 동요하지 마시고 지금과 같이 환자의 곁을 지켜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소수의 과격한 사람들이 이런(집단행동) 주장을 하는데 툭하면 생명을 담보로 의료파업(주장을) 하는 것은 사라져야 한다”며 “대부분의 의료인은 현장에서 당직도 불사하면서 묵묵히 환자들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의대 증원 갈등

- 의협 "전공의 행정처분 등 불이익시 정부와 크게 싸울 것" - [속보]尹 "의사 증원 강력 추진 중…지방이 혜택 누리게 할 것" - 의대증원 신청, 4일 자정 마감…‘2151명~2847명’ 전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