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블랙아웃 D-1…정당 지지율 민주 41%·국힘 30%

김형일 기자I 2024.04.03 09:41:24

민주당 모든 권역·연령서 지지율 상승세
국민의힘 강세 지역 부산·울산·경남 격차 축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내일부터 일명 ‘블랙아웃’으로 불리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에 돌입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달 30∼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정례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30%, ‘내일이 총선이라면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41%로 집계됐다.

양당 간 격차는 11%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밖이다. 직전 조사(3월 2∼3일)와 비교해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포인트 줄었고,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5%포인트 올랐다.

이번 조사에서 개혁신당을 뽑겠다는 응답은 3%, 새로운미래를 뽑겠다는 답변은 1%로 조사됐다. ‘아직 결정하지 않음’은 20%, ‘지지하는 정당이 없음’은 3%로 나타났다.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 비율은 강원·제주(40%→32%) 제외하면 모든 권역과 전 연령대에서 상승했다. 특히 50대(30%→ 52%), 대전·세종·충청(20%→42%) 및 광주·전라(44%→65%), 민주당 지지층(72%→87%) 등에서 상승 폭이 컸다.

권역별(표본오차는 권역별 조사완료 사례 수 기준)로 살펴보면 서울(95% 신뢰수준에서 오차범위 ±7%포인트)는 국민의힘 31%, 민주당 34%로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국민의힘 35%·민주당 42%·오차범위 ±10%포인트) △강원·제주(국민의힘 40%·민주당 32%·오차범위 ±15%포인트) △인천·경기(국민의힘 27%·민주당 46%·오차범위 ±5%포인트) △광주·전라(국민의힘 8%·민주당 65%·오차범위 ±10%포인트)에서 앞섰다.

국민의힘은 대구·경북(국민의힘 44%·민주당 20%·오차범위 ±10%포인트)에서 우위를 보였지만, 부산·울산·경남(국민의힘 35%·민주당 36%오차범위 ±8%포인트)이 오차범위 내 박빙으로 좁혀졌다. 부산·울산·경남은 지난 조사에서 국민의힘 강세 지역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한 응답 비율은 70세 이상(국민의힘 55%·민주당 23%), 60대(국민의힘 45%·민주당 38%)에서 높았다. 민주당 후보를 선택한 응답은 40대(국민의힘 22%·민주당 56%), 50대(국민의힘 31%·민주당 52%)에서 많았다.

반면 18~29세(국민의힘 16%·민주당 30%), 30대(국민의힘 13%·민주당 40%)는 ‘아직 결정하지 않음’이 각각 40%, 33%에 달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100% 무선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2.4%였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 與조정훈 “친윤이 죄는 아냐…한동훈은 尹정부 운명공동체” - 與 원내 수장에 김도읍·이철규·김성원 거론…도로 영남vs비영남 대결 - 與중진, 비대위원장에 5선 이상 세우기로…관리형 비대위 무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