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임미리 고발한 민주당처럼?..진중권 발언 웃고 넘겨"

박지혜 기자I 2020.02.14 09:16:3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자신에 대해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킹 메이커 노릇 하고 싶어한다”고 말한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를 언급하며,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한 더불어민주당처럼 하겠는가? 그냥 웃고 넘긴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14일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서 “진 전 교수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면, 그분이 학자이고 평론가인데 제가 어떻게 하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2일 JTBC ‘정치부회의’에 출연해 이 전 총리 등과 만난 자리에서 총선 후 대안신당 등이 합쳐 만들 ‘호남신당’이 더불어민주당과 합당해야 한다고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다만 “정치인은 자기 생각보다는 국민의 생각을 따라야 한다”며 “호남의 정서는 그런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를 한 건 사실이지만, 실행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어디로 흘러갈지는 모르지만 결국 저는 만나야 한다”면서 “특히 진보 정권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어떠한 역할이라도 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거 봐요. 이 분 ‘민주당에 가고 싶어 안달이 났다’고 했잖냐”면서 “박지원 이 분, 민주당에 들어와 이낙연 보디가드 하면서 킹 메이커 노릇 하고 싶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PK(부산·경남)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으로선 정권을 자유한국당에 넘겨주는 것보다는 이낙연을 대통령 만드는 게 났지만 그래도 플랜 A가 아니라 플랜 B에 불과한 이상 당내에서 이분(이낙연)의 지위는 계속 불안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도 후보 시절 당내에서 엄청 흔들어대 나중엔 결국 분당까지 됐다”며 “그 거울상에 해당하는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진 전 교수는 “그때 박지원 같은 노련한 보디가드가 큰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거다. 아마 박지원 씨는 호남의원들 모아 그 역할을 하려고 이미 오래전에 예상한 듯하다”며 “이제 그 방향으로 슬슬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 전 총리와 김대중 전 대통령을 같이 모셨던 인연이 있기 때문에 친하다. 저도 지금 (이 전 총리를) 지지하고 있다”며 “그런다고 해서 제가 이 전 총리의 킹 메이커나 (그를) 따라다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민주당에 갈 생각이 없다”며 “진보 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서 총선 때는 경쟁을 하고 총선 후에는 어차피 보수와 진보가 통합 또는 연합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진보 정권의 재창출을 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이념을 이어가야 하기 때문에, 만약 대통령 선거가 있다고 하면 연합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권에 통합이 이뤄진다고 하면 그때 가서 볼 일이지, 지금 현재 저는 민주당에 갈 일도 없고 민주당에서도 저를 찾을 일도 없다”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통해서 진보 정권이 제대로 평가를 받고 재창출돼야 한다. 저는 그런 자세로 정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과유불급”이라고 답했다.

민주당은 지난주 이 대표 명의로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거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칼럼을 통해 투표참여 권유 등 선거운동을 하며 각종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총리가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하며 당에 고발 취소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열심히 보다 `잘`하겠습니다"

박지혜 뉴스룸 박지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