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 美 로스엔젤레스 첫 진출..북미 시장 공략 박차

백주아 기자I 2022.08.12 09:31:02

미국 대형 한인마켓 ‘한남체인 델라모점’ 입점
갈비천왕·후르츄 소이갈릭·고추 바사삭 대표 메뉴로 선정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지앤푸드가 운영하는 오븐요리 프랜차이즈 굽네가 미국 로스엔젤레스(LA) 한남체인 델라모점에 1호점을 열며 북미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12일 밝혔다.

미국 로스엔젤레스(LA) 한남체인 델라모점에 입점한 굽네 미국 1호점 매장. (사진=굽네)
굽네는 잠재 소비력이 높은 시장이라고 판단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철저한 상권 분석과 사전 준비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최근 북미 지역은 한국 드라마나 K-팝 등 한류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한국 치킨의 인지도와 선호도가 증가하는 추세다. 굽네는 이러한 추세를 바탕으로 미국 내 한인 거주 분포가 제일 높은 LA부터 진출하게 됐다.

굽네 미국 1호점은 지난 6월 미국 LA 토런스 지역에 개점한 대형 한인마켓인 ‘한남체인 델라모점’의 푸드코트 내 위치해 있고 좌석 수는 총 56석이다.


해당 매장에서는 굽네만의 독보적인 소스와 오븐 조리방식으로 갈비맛을 치킨으로 구현한 ‘굽네 갈비천왕‘, 과일을 넣은 간장과 마늘을 첨가한 ‘굽네 후르츄 소이갈릭’, 치킨 표면에 청양고추를 갈아 묻힌 ‘굽네 고추 바사삭’ 등을 대표 메뉴로 내세워 현지에서도 K-푸드인 오븐구이 치킨을 맛볼 수 있도록 했다.

굽네는 지난 2014년 11월 홍콩 침사추이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해 11월부터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에서 신규 매장을 잇따라 열며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굽네는 이번 미국 시장 진출로 현재 해외 총 10개국에 총 41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내년까지 해외 매장 100곳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태용 지앤푸드 대표는 “아시아권을 넘어 이번 미국 시장 첫 진출은 글로벌 외식기업으로 성장해나가는데 큰 의의가 있다. 굽네 미국 1호점을 시작으로 연내 2호점을 개설하고 5년 내 100호점까지 점차 사업을 확대하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굽네는 오븐구이 아이덴티티를 활용한 건강한 브랜드 이미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