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도엽, KPGA 개막전 3R 단독 선두 도약…통산 2승 도전

임정우 기자I 2021.04.17 19:13:14
문도엽.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문도엽(30)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1시즌 개막전 정상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문도엽은 17일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7억원)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문도엽은 단독 2위 최민철(33)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선두와 4타 차 공동 2위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문도엽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는 이번 대회 셋째 날 1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서며 2018년 KPGA 선수권대회 이후 약 3년 만에 통산 2승째를 올릴 발판을 마련했다.



메인 스폰서 대회에서 우승을 문도엽은 “이번 대회가 메인 스폰서 대회인 만큼 시작 전에 부담감이 있었는데, 경기를 치르면서 마음이 편해졌다”며 “바람 때문에 타수를 줄이는 게 쉽지 않았는데 3라운드를 3언더파로 마무리하게 돼 만족한다”고 말했다.

단독 2위에는 9언더파 207타를 적어낸 최민철이 자리했고 8언더파 208타를 기록한 문경준(39)이 단독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출전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김주형(19)은 7언더파 209타 단독 4위에 이름을 올렸고 함재형(24)이 6언더파 210타 단독 5위로 뒤를 이었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던 함정우(27)는 이날 7타를 잃으며 4언더파 212타 공동 7위가 됐다. 박상현(38)은 1오버파 217타 공동 26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