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9년만의 정권 교체…"차기총리 24일 쿼드회담 참석"

고준혁 기자I 2022.05.22 14:26:38

호주 21일 총선거에서 노동당 사실상 승리 확정
모리슨 총리, 알바니즈 노동당 대표에 축하전해
새 총리, 23일 취임…24일 쿼드회담 참석차 도쿄행

[이데일리 김혜미 고준혁 기자]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노동당 대표가 23일(현지시간) 제 31대 총리에 취임한다. 알바니즈는 취임 다음 날인 24일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일본 도쿄로 향할 예정이다.

23일 호주 신임 총리에 오르는 앤서니 알바니즈 노동당 대표. 사진 AFP
22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호주 노동당은 8년9개월 만에 정권 교체에 성공, 23일 새 내각을 구성한다. 현지 언론들은 하원의원 151명과 상원의원 40명을 뽑는 총선 개표가 60% 이상 진행된 가운데 야당인 노동당이 하원 72석을 확보해 독자 내각 구성을 위한 과반인 76석에 거의 근접했다고 전했다. 반면 여당인 자유·국민 연합은 55석을 얻는 데 그쳤다.

공식 투표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며칠이 소요될 전망이다. 스콧 모리슨 현 총리는 TV 연설을 통해 알바니즈 노동당 대표의 선거 승리를 축하한다는 뜻을 밝혀 선거 결과를 공식화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 세계 정상들도 알바니즈에게 승리를 축하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이탈리아계인 알바니즈는 호주 최초의 비(非) 앵글로-켈틱계 총리가 된다. 알바니즈는 월요일인 23일 총리 취임식을 가진 뒤 24일 일본 도쿄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과 함께 쿼드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드니 교외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이 나라를 바꾸고 싶다. 이 나라에서 정치가 작동하는 방식을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알바니즈는 1996년 33세의 나이로 시드니에서 처음 당선된 뒤 25년간 하원의원으로 일해왔다. 2007년 노동당 집권 시 인프라·교통부 장관에 올랐고 2013년에는 부총리에 지명됐지만, 총선에서 노동당이 패배하며 10주 만에 물러났다. 노동당 내에서도 진보적인 성향으로 분류됐던 그는 2019년 노동당 대표에 오른 뒤 중도로 노선을 변경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무상 의료 시스템과 성 소수자, 공화주의를 옹호해왔으며 장애연금을 받는 미혼모 밑에서 자란 자신의 성장 배경을 진보적 신념을 강조할 때 사용해왔다.

한편 노동당은 이번 선거에서 아동·노인 돌봄 지출 상향 조정과 저임금 노동자 임금 인상 지원, 제조업 활성화, 신규 주택 구매 시 가격의 최대 40% 정부 보조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모리슨 현 총리가 이끄는 자유당은 기후변화와 청렴성, 성평등 등에 더 많은 행동을 강조한 여성들에 의해 여러 지역에서 패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