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 구글 출신 등 'C레벨' 3인 영입

김국배 기자I 2022.08.17 09:12:57

김도연 CPO, 이철완 CSO, 윤승규 CFO
대규모 채용도 진행 중

(왼쪽부터) 김도연 CPO, 이철완 CSO, 윤승규 CFO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는 C레벨(경영진) 인사 3인을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사로 김도연 전 스퀘어랩 최고경영자(CEO)를 최고제품책임자(CPO)에, 이철완 전 구글코리아 수석 부장을 최고전략책임자(CSO)에 각각 앉혔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윤승규 비보존 전략기획실장이 맡게 됐다. 회사 측은 “원천 기술 기업에서 프로덕트 기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인사 영입”이라고 설명했다.


실리콘밸리에서 다수의 기업을 창업한 경험을 지닌 김도연 CPO는 스켈터랩스에서 준비하고 있는 대화형 AI 기술 기반의 상용 모델과 신사업 개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제품 개발 영역 등을 총괄한다. 델, 마스터카드, 어도비 등을 거친 이철완 CSO는 사업 개발과 전략, 세일즈를 이끈다.

비보존에서 전략 기획, 투자 유치 등을 담당한 윤승규 CFO는 투자 유치와 관련 전략 수립을 총괄하며 프리 IPO를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자연어처리(NLP) 분야에 강점을 가진 스켈터랩스는 올 하반기 AI 기반 서비스와 신규 상품을 잇따라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각 부문별 대규모 채용도 진행 중이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앞으로 새롭게 출시하게 될 혁신 서비스 준비 과정에 각 분야별 핵심 인재들이 합류하게 돼 더 큰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