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에서 머리 내밀고 날 지켜보더라”…여탕 들어온 여장남자

장구슬 기자I 2020.02.14 08:58:22

강남 대중목욕탕 여탕에 여장남자 입장해 목욕
신고자 “경찰, 업주에 주의만 주고 자리 떠”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서울 강남의 한 대중목욕탕에 여장을 한 남성이 여탕에 들어가 소동이 벌어졌다.

JTBC에 따르면 지난 8일 긴 머리 가발을 쓰고 치마를 입은 한 남성이 해당 목욕탕 여탕에 들어와 온탕에 20분가량 몸을 담갔다. 이후 그가 탕에서 일어나자 깜짝 놀란 여성들은 나가라고 소리쳤고, 이 남성은 사우나를 빠져나갔다.

서울 강남 대중목욕탕, 여장 남자 입장 (사진=JTBC 뉴스 화면 캡처)
당시 목욕탕 이용객은 “그분이 탕 안에서 머리만 내놓고 제 쪽을 보고 있더라. 주요 부위를 바가지로 가리고 있어서 (처음엔) 다들 몰랐다”고 말했다.


JTBC에 따르면 한 여성이 뒤늦게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으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온 경찰은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경찰은 사건 접수도 할 수 없다며 업주에게 주의만 주고 자리를 떴다고 주장했다.

이날 JTBC가 공개한 경찰관과 신고자의 대화에 따르면 경찰은 “치마를 입고 가발을 쓰고 계셔서 남자라고 하면 남자(인 거 같고.) 그분이 남성인지는 확인을 할 수 없었다. (목욕탕) 입장 받을 때 조금 더 예리하게 확인을 해달라고 말씀을 드렸다. (또 나타나면) 112 신고를 또 해달라”고 말했다.

JTBC는 “이 사건의 경우 성폭력처벌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며 “취재가 들어가자 경찰은 절차에 따라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장구슬 뉴스룸 장구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