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집사자”…전세난·집값 상승에 ‘매수심리’ 8년 이래 최고

황현규 기자I 2021.01.25 08:34:18

수도권 매매수급지수 1.9포인트 상승
상승폭 8년 8개월 이래 최고
매수자>매도자…매도우위시장 형성
아파트값도 연일 고고행진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 전셋값과 집값이 연일 상승하면서 “차라리 집 사자”는 심리가 강해지고 있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18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7.2를 기록해 전주 115.3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폭은 조사가 시작된 2012년 7월 이후 최고 수치다.

(사진=연합뉴스)
매매수급지수가 높을수록 매수자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높으면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뜻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123.1)와 인천(112.8)이 나란히 조사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경기는 재작년 12월 100을 넘긴 이래 줄곧 높은 매매수급 지수를 기록했다. 2019년 12·16 대책으로 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을 조이자, 매매 수요가 경기도로 넘어온 셈이다.

이후에도 경기는 작년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과열 지역에 대한 규제가 가해졌으나 100 이상을 유지했고, 작년 10월 첫째 주(107.4) 이후 계속 상승 중이다.

서울은 109.2를 기록, 지난해 8·4 공급대책 발표 직전인 8월 3일(111.1) 이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도 계속 상승 중이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1월 셋째주 수도권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31% 올라 8년 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아파트 매수심리는 비수도권에서도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부산(115.1), 대전(116.5), 대구(120.4), 광주(109.5), 울산(116.1) 등 광역시와 충남(114.7), 충북(108.6), 경남(104.6), 경북(109.1), 전남(106.5), 전북(101.3) 등도 모두 100을 넘겼다. 이런 영향으로 전국의 매매수급지수 역시 114.7로 역대 최고로 조사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