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文대통령 아들, 구로 아파트 실거주? 주민등록 밝혀라"

박지혜 기자I 2020.07.07 08:33:56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 준용 씨가 갭투자를 통해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실거주했다면 주민등록을 같이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곽 의원은 지난 6일 오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어제 저는 문 대통령의 아들도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수혜자라고 하면서, 문준용 씨가 아파트를 팔아 2억 원대의 시세 차익을 얻은 것을 지적한 바 있다”며 “이에 대해 준용 씨의 서울 구로구 아파트 실거주 여부를 밝혀달라고 했더니 오늘 청와대 관계자들이 실거주가 맞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선 청와대의 답변을 환영한다”면서도 “그런데 실거주에 대한 해명을 보면 굉장히 복잡한 설명을 하고 있다. 대통령 공직자 재산신고에 보증금 반환채무가 기재되지 않았으니 실거주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참으로 엉뚱하고도 궁색한 해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냥 주민등록을 밝히면 쉽게 설명이 가능한 것 아닌가? 그것이 아니라면 적어도 자녀를 유치원이나 학교 등에 보낸 자료를 제시하는 것이 더 설득력 있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곽 의원은 또 “문준용 씨에게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것만 답변하지 말고, 기왕에 답변했으니 주민등록이 해당 주소지로 되어 있다는 것을 같이 밝혀주시면 좋겠다”며 “그리고 앞으로도 국민께서 궁금해하는 부분이 있으면 계속 해명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앞서 곽 의원은 문 씨가 2014년 은행 대출을 받아 구로구의 한 아파트를 매입한 것이 투기성 아니냐면 실거주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 매체는 청와대 관계자들이 문 씨의 실거주 사실을 확인, 곽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고 보도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곽 의원을 향해 “대통령 아들 실거주, 5번 검색하니까 확인된다”고 응수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SNS를 통해 곽 의원에게 “제가 의원님이라면 대통령 아들 오피스텔 시세 차익 가지고 정치공세 할 것이 아니라 의원님이 보유하고 있는 재건축 아파트 시세가 무섭게 오르는 것을 보면서 ‘대한민국의 부동산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그래서 대구시 국회의원인 곽 의원님은 송파구 재건축 아파트로 얼마 수익을 보고 계시냐”고 했다.

그는 “곽 의원님 20대 국회의원 내내 재건축 아파트 보유하고 있어서 얼마의 시세 차익을 얻고 계시냐”며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나 부동산 거래 정보를 보면 최근 5년 사이에 최소 6~7억에서 10억 가까이 올랐던데 정상이 아니다. 한마디로 미쳤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은 정책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일회성 근거가 부족한 의혹 제기만 하는 국회의원의 세비가 아깝고 짜증만 난다”며 “이제부터라도 국회의원이시니까 폭로성, 일회성 근거 없는 의혹 제기 그만하시고, 진심으로 정책을 함께 고민하자. ‘곽상도·김남국 주관, 부동산 정책 토론회’ 한 번 하자. 저희 의원실에서 토론회에 필요한 비용 부담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그는 곽 의원의 문준용 씨 아파트 실거주 여부 의혹 제기에 대해 “너무 엉성하게 일하시는 것 아닌가”라며 “저도 궁금해서 직접 한 번 찾아봤다. 국회공보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 공개 내역을 통해 딱 ‘5분’이면 근거 없는 의혹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2015~2016년도 정기재산공개 및 19대 퇴직 의원들의 재산공개 내역 등 총 3건의 내역만 살펴보면 충분하다. 제가 직접 검색하고 확인하는데, 5분도 안 걸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말씀하신 주상 복합 아파트가 준용 씨 소유의 적극 재산으로 신고돼 있고 이와 관련한 임대차보증금 반환 채무는 없다. 상식적으로 대출이자를 물면서 전·월세도 주지 않고 실거주도 하지 않는 무식한 투자는 없다”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따라서 문준용 씨가 소유한 주상복합 아파트에 임대차보증금 반환채무가 없다는 말은 바꿔말하면 실거주를 했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