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성추행 사퇴 23일 만에 관사 정리

이정현 기자I 2020.05.16 16:21:30

16일 해운대 자택으로 짐 옮겨

오거돈 전 부산시장(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16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동 관사에 있던 개인물품을 정리했다. 성추행을 인정하며 사퇴한 지 23일 만이다.

부산시와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의 딸인 오모양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쯤 관사에 도착해 이삿짐센터 직원을 불러 물품 등을 정리했다. 짐 정리는 오후 3시가 넘어서야 끝났으며 빼낸 짐은 해운대에 있는 오 전 시장의 자택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이후 행적이 묘연하다. 성추행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부산경찰청은 참고인 등 관련자 조사를 진행하며 여러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아직 소환하지 않았다.

이데일리 정치부 이정현입니다.

이정현 뉴스룸 이정현

오거돈 성추행 파문 더보기

- 오거돈 “부산 시민·피해자께 죄송…추가 성추행은 없어” - ‘성추행’ 오거돈, 경찰 출석…지하주차장 통해 비공개 출입 - 오거돈 관사에 남겨진 반려견 핫·루비, 동물단체로 돌아가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