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한 날씨에 편의점은 싱글벙글∼

성은경 기자I 2010.02.22 10:28:35

놀이동산, 행락지 인근 점포 매출 31.7% 증가

[이데일리 EFN 성은경 기자]지난 주말 평년보다 5~6도 높은 포근한 날씨에 놀이동산, 공원등에는 봄기운을 만끽하기 위한 나들이객들이 크게 붐비자 인근 편의점 매출이 덩달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업체 보광훼미리마트가 지난 주말(20~21일) 공원, 놀이동산, 등산로, 행락지 등 80여 점포 매출을 확인해 본 결과, 지난해 동기대비 3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이 가장 많이 증가한 점포는 공원 인근에 위치한 점포로 서울대공원점 229.2%, 올림픽공원점 108.2%, 월드컵공원점 53.3% 각각 증가했다.

청계천등 서울 도심 에서도 포근한 날씨에 나들이를 나온 인파로 인근 점포의 매출이 증가했다. 광화문광장에 위치한 광화문점은 42.3%, 청계천인근에 위치한 청계수표교점은 26.1% 증가했다.



부산지역은 21일 낮 최고기온이 영상 13도를 기록하면서 해운대로 봄맞이 나들이를 나온 인파가 몰리면서 해운대인근 11곳 점포의 매출도 69.5% 증가했다.

특히, 해운대베스트점 134.5%, 해운대바다점 117.7% 매출이 각각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먹을거리의 매출증가가 두드러졌다. 간단하게 편의점에서 사먹는 나들이객으로 도시락, 삼각김밥, 줄김밥 등 먹을거리의 매출이 49.6% 증가했다.

음료, 스낵, 건전지, 일회용카메라의 매출도 36.7%, 30.4%, 55.4%, 107.4% 각각 증가했다.

김주원 영업본부장은 “예년에 비해 포근한 날씨속에서 행락지 인근 점포의 매출이 두드러지게 증가했다.”며 “나들이객의 수요가 많은 점포에 돗자리 등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을 구비하고, 먹을거리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