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보리스 길트버그, 26일 서울시향과 실내악 무대

장병호 기자I 2024.05.17 09:17:08

2013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
브람스·드로브자크 등 낭만주의 선사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은 ‘2024 서울시향 실내악 시리즈 Ⅳ: 보리스 길트버그’를 오는 2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IBK챔벌홀에서 개최한다.

피아니스트 보리스 길트버그. (사진=서울시향)
2013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보리스 길트버그(40)가 서울시향 단원들과 함께 올해 네 번째 실내악 정기공연 무대에 오른다.

러시아 태생의 길트버그는 어릴 때 이스라엘로 이주해 아리에 바르디에게 피아노를 배웠다. 2013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을 받았다. 바실리 페트렌코가 지휘한 로열 리버풀 필하모닉과 녹음한 쇼스타코비치 음반으로 디아파종 도르상, 카를로스 미겔 프리에토 지휘로 로열 스코티시 내셔널 오케스트라와 녹음한 라흐마니노프 음반으로 오푸스 클래식상을 수상했다.

길트버그는 이번 공연에서 브람스 피아노 사중주 1번과 드보르자크 오중주 2번을 연주한다. 브람스의 피아노 사중주 1번은 브람스 특유의 우수와 고독이 담겨 있는 작품이다. 길트버그는 “집시풍 론도의 피날레는 추진력 있고 마성이 느껴진다. 귀에 쏙쏙 박히고 사실적이고 투박하지만 연주하기에 확실히 재미있다”라고 설명했다.

드보르자크 피아노 오중주 2번은 드보르자크가 1887년 교향곡 7번을 완성한 직후 작곡기법이 정점에 달했던 시기에 쓴 곡으로 슈만과 브람스를 잇는 실내악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길트버그는 “드보르자크에서는 2악장의 ‘둠카’가 핵심이다. 주로 비올라가 잊히지 않는 아름다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다양한 에피소드가 주요 선율에 수놓아져 음표에 포착된 삶의 한 조각처럼 느껴진다”라고 소개했다.

티켓 가격 1만~7만원. 서울시향 홈페이지, 콜센터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