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선 연기' 트럼프 정면 비판…"투표 좌절에 안간힘"

황효원 기자I 2020.08.01 18:58:03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연기까지 언급하며 우편투표를 반대하고 나서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이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30일(현지시간) 오바마 전 대통령은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존 루이스 하원의원 장례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우편 투표를 훼손함으로써 국민의 대선 투표를 좌절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권력자들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 비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우편투표 확대에 따른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11월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다.

이후 백악관에서 개최한 언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연기를 원치 않는다”면서도 우편투표에 대해서는 재차 반대했다.


이를 두고 오바마 전 대통령은 “심지어 우리가 여기 장례식에 앉아 있는 순간에도 권력자들은 투표소를 폐쇄하고, 소수인종과 학생들에게 제한전 신분법을 적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자들이 외과수술식 정밀함으로 우리의 투표권을 공격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정면 비판했다. 장례식에 참석한 추모객들은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기립박수를 보냈다.

그는 “우편 투표로 인해 사람들은 아프지 않게 된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편투표 확대의 정당성을 언급했다.

아울러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는 미국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모든 미국인이 자동으로 투표에 등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계속 행진해야 한다”며 투표권법 개정을 촉구했다.

그는 투표권법 전면 개정에 반대하는 공화당을 향해 “짐 크로법의 유물”이라고 지적했다. 짐 크로법은 미국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1965년까지도 남아 있던 인종차별 정당화 법률을 모두 일컫는 말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가 인종차별 시위가 벌어진 주요 도시에 시위 진압을 위한 연방정부 요원을 투입한 것도 비판했다.

그는 “평화로운 시위대에 최루탄과 곤봉을 사용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시위 진압 요원을 파견한 것을 우리는 목격하고 있다”며 “이 나라 역사에서 어두운 흐름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독자에게 다가가는 친절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황효원 뉴스룸 황효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