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핀테크지원센터,'한국·오스트리아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 성료

이윤정 기자I 2021.06.11 09:02:19
(사진제공=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한국핀테크지원센터는 ‘한국-오스트리아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본 웨비나는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관 무역대표부가 공동주관하고 국내 핀테크 산업 소개 및 전문가 발표 등을 오스트리아에 소개함으로써 양국 간의 핀테크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필립 빙클러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관 무역대표부 부참사관가 본 웨비나의 총괄진행을 맡았다.

본 웨비나는 총 3세션(한국 핀테크 산업 소개, 핀테크 전문가 전언, 핀테크 기업 소개 등)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한국 핀테크 산업 소개 세션에서는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이 발표를 진행했다. 정유신 이사장은 디지털·모바일 플랫폼과 ABCDIG(AI, Blockchain, Cloud, Big Data, IoT, 5G) 기술이 4차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으며 한국 핀테크 시장은 지급결제 시장 위주로 빠른 성장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은 금융서비스의 언번들링(unbundling)화에 이어 마이데이터 사업 같은 새로운 금융 서비스들이 출현하고 있으며, 정부 또한 금융규제 샌드박스, 데이터 3법 개정, 데이터거래소 설립 등을 통해 생태계 성장을 위한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2020년 초 데이터 3법의 국회 통과와 함께 시작된 마이데이터 산업의 성공이 대표적인 데이터 산업의 성공이 국내 금융시장의 새로운 도전과제”라고 설명했다.

핀테크 전문가 전언 세션에서는 이희진 금융결제원 대리가 한국의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 및 발전 방향을 소개했다.

그는 “기존에는 핀테크 기업이 금융공동망에 접근하기 어려워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시험 및 개발하기 어려웠으나, 오픈뱅킹 플랫폼의 도입으로 위와 같은 문제가 해결될 수 있었다”며 “오픈뱅킹 플랫폼은 오픈API 제공 이외에도 서비스 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더 많은 금융기관 및 핀테크 기업들이 오픈뱅킹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적인 환경을 조성하여 한국 금융의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