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8월1일부터 미국서 틱톡사용 금지하겠다”

김현아 기자I 2020.08.01 18:52:2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중국 숏 비디오 앱 ‘틱톡’(TikTok)


주요 외신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틱톡 사용금지를 공식화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화상 채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중국 숏 비디오 앱 ‘틱톡’(TikTok)은 국내 이용자도 367만 명에 달한다.


트럼프는 “틱톡을 미국에서 사용하지 못하게 하려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어떤 방식으로 틱톡 사용을 막을 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금지와 관련한 행정명령을 발령할 가능성이 많은 것으로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는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면서 “행정명령이나 다른 방식으로 금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는 틱톡이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아동온라인개인정보보호법(COPPA)’ 위반을 근거로 틱톡에 570만 달러 과징금을 부과했으며 인도에서는 음란 성인콘텐츠에 아동이 쉽게 노출된다는 이유로 틱톡 서비스를 중단했다. 영국 역시 개인정보보호규정(GDPR)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현아 뉴스룸 김현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