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 거울 뒤 12개 비밀방…문 여니 성매매 업소였다

이선영 기자I 2021.11.29 09:20:0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사우나 내부의 거울 벽면 뒤에 성매매를 알선하는 안마시술소를 숨겨 몰래 영업을 해온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29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시쯤 강남구 역삼동의 한 사우나에서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업소 운영자 2명과 남성 종업원 1명이 붙잡혔다.

서울의 한 목욕탕에서 마스크를 쓴 세신사가 목욕용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현장에서 함께 검거된 성매매 여성 10명은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현행 의료법은 영리 목적으로 안마를 할 수 있는 안마사 자격을 시각장애인에게만 인정한다.


해당 업소는 남성 사우나 내부의 거울로 위장된 벽면에 리모컨을 통해서만 여닫을 수 있는 비밀 문을 갖춰 외부에서 업소를 볼 수 없게 위장했다.

비밀 문 뒤편에는 방 12개를 갖추고 여성들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하는 방식으로 영업을 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사전 첩보를 입수하고 손님으로 위장해 업소에 들어간 경찰은 현장에서 가격표와 장부, 홍보 전단 등을 확인하고 이들을 단속했다.

단속 당시 성매매 업소에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업소 측 관계자들만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