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앞세운 계영 800m, 사상 첫 세계선수권 결승 진출

주미희 기자I 2022.06.23 19:05:06

세계선수권 경영 단체전 사상 첫 결승
계영 800m서 예선 4위
황선우 앞세워 한국 신기록 7분08초49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세계선수권 예선 경기 후 기록을 확인하며 기뻐하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황선우(강원도청)를 앞세운 한국 남자 계약 800m 대표팀이 한국 수영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경영 단체전 결선 진출을 이뤄냈다.

한국은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제19회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예선 1조에서 7분08초49를 기록, 1조 2위이자 전체 4위에 올랐다. 대표팀은 1·2조 합산 상위 8개 팀에 주어지는 결선 티켓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따.

계영 800m는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릴레이 레이스를 펼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 종목이다. 황선우, 김우민(강원도청), 이호준(대구광역시청), 이유연(한국체대)으로 팀을 이룬 한국 남자 계영 대표팀은 지난해 5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작성한 7분 11초 45의 기록을 약 1년 여만에 2초96이나 앞당겼다.


대한수영연맹은 올해 9월 열릴 예정이었던 항저우 아시안게임 경영 단체전 사상 첫 금메달 획득을 목표로, 이들 네 명을 특별전략육성 선수단으로 꾸려 6주간 호주 전지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황선우는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 남자 자유형 200m(1분44초47), 남자 계영 800m까지 세 개의 한국 신기록 작성자 명단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새로운 역사를 쓴 한국 대표팀은 24일 한국 계영 역사상 처음 결선에 올라 또다른 역사에 도전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