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500mL 제품 환경부 ‘저탄소 제품 인증’ 취득

백주아 기자I 2022.08.12 09:04:10

지난해 12월 330mL 소용량 제품 이어 두번째
용기 경량화·무라벨 제품 생산·순환경제사회 기반 마련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제주삼다수 500mL 제품에 환경부의 ‘저탄소 제품 인증’을 취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삼다수 이미지.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이번 인증 취득은 지난해 12월 330mL 소용량 제품에 이은 두번째 성과다. 여름철 소비가 특히 집중되는 500mL 용량에 대한 인증을 추가 획득하며 탄소 중립에 한걸음 다가갔다는 평가다.

저탄소 제품 인증은 기존 환경성적표지 인증 제품 대비 탄소 배출량을 최소 3.3% 이상 추가감축한 제품에 부여되는 환경부 인증이다. 기업의 자발적 친환경 생산활동을 바탕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녹색소비문화 확산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운영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 2019년 제주삼다수 500mL 제품에 환경성적표지를 취득한 이후 무라벨 제품 생산, 용기 경량화, 포장필름 사용량 감축 등 혁신을 거듭한 결과로 저탄소 제품 인증을 받게 됐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지난해부터 △용기 경량화 △무라벨 제품 생산 △저탄소 제품 인증 취득 △순환경제사회 기반 마련 등 다방면에서 친환경 생산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무라벨 제품인 ‘제주삼다수 그린’은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재활용 최우수 등급을 받는 등 우수한 친환경성으로 출시 직후부터 큰 사랑을 받아 전체 매출 중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한국환경공단과 탄소중립과 자원순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무라벨 제주삼다수 생산확대’, ‘용기경량화 확대’, ‘페트재활용 촉진강화’ 등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삼다수는 업계 최고의 먹는샘물 브랜드라는 자부심을 갖고 친환경 생산 시스템 구축 및 제품 개발에 대한 기술 확보를 통해 탄소중립, 녹색성장 시대의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