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실리콘밸리에서 한국인 창업한 몰로코, 13번째 유니콘 기업 등극

김현아 기자I 2021.05.04 08:58:00

애드테크 스타트업 몰로코, 기업가치 1조 유니콘 등극
실리콘밸리에서 한국인이 창업한 AI 기업 최초
예상 연매출 약 4000억 원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익진 몰로코 대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몰로코(MOLOCO, 대표 안익진)가 10억 달러(약 1조 1185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신한금융그룹의 글로벌투자은행인 신한 GIB를 비롯한 신규 및 기존 투자자로부터 2000만 달러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유니콘 반열에 올랐다.

이번 투자 유치로 몰로코 누적 투자액은 500억원 이상으로 늘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4년 연속 전년 대비 평균 180%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1분기 매출 기준 올해 연매출 4억 달러(약 4474억 원)를 바라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스타트업 투자를 전담하는 삼성벤처스 아메리카 관계자는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움직이는 모바일 광고 생태계에서 몰로코만큼 잘 작동하는 데이터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곳은 없다”며 “몰로코의 머신러닝 기반 솔루션은 프로그래매틱 광고를 통한 사용자 확보나 앱 수익화를 직접 또는 몰로코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매니지드(managed) 서비스를 통해 가능하게 한다. 이를 통해 모바일 비즈니스가 데이터 기반 모바일 환경에서 경쟁력을 얻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몰로코는 최근 몇 년간 광고 규모를 크게 확대했다.

2018년부터 100조 건 이상의 입찰 요청을 처리했으며, 현재 매달 130억 건 이상의 광고를 집행하고 있다. 광고 파트너들은 몰로코의 플랫폼을 통해 넥슨, 넷마블, 플레이릭스(Playrix) 등의 유명 퍼블리셔를 포함한 558만 개의 앱으로 매월 전 세계 약 100억 명 이상의 모바일 이용자에게 도달할 수 있다.

몰로코는 싱귤러 2021년 ROI 인덱스(Singular 2021 ROI Index)에서 광고 네트워크 종합 순위 7위에 올랐으며, 앱스플라이어 퍼포먼스 인덱스 XII의 안드로이드, iOS, 게임 및 비게임 등의 리텐션 부문과 글로벌 파워 랭킹을 포함한 다수의 부문에서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는 등 업계에서 최상의 미디어 소스로 인정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아태지역, 유럽 및 북미 전역에서 빠르게 확장하며 글로벌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게임 외에도 커머스, 헬스케어, 데이팅, 여행, 미디어 등 다양한 부문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하고 있다.

몰로코는 모바일 비즈니스가 빠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래매틱 광고 솔루션을 제공한다. 몰로코 엔진(MOLOCO Engine)은 개발자가 몰로코의 독점적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해 자체 광고 비즈니스를 향상시킬 수 있는 광고 및 수익화 인프라이다.

2020년 9월에 출시된 몰로코 클라우드(MOLOCO Cloud)는 마케팅 담당자가 별도의 도움 없이 모바일 마케팅을 직접 운영할 수 있는 셀프 서비스 형식의 프로그래매틱 광고 플랫폼이다.

안익진 몰로코 대표는 데이터를 광고 성과로 전환, 그 가치를 극대화해 모바일 비즈니스가 번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비전 아래 2013년 회사를 설립했다.

안 대표는 구글, 아마존, 트위터 등 선도적인 기업 출신의 재원들과 함께 광고 업계 내 최상의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서비스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몰로코 창업 전, 안 대표는 구글 안드로이드 빅데이터 팀을 이끈 바 있으며, 유튜브의 머신러닝 기반 비디오 수익성 예측 시스템인 ‘추천 광고’ 알고리즘을 최초로 개발했다.



몰로코(MOLOCO)는

머신러닝 기술 기반의 모바일 광고 솔루션을 통해 전 세계 모바일 기업들이 빠른 성장을 이루고 자사 데이터를 활용하여 수익 창출 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 애드테크 기업이다.

몰로코 클라우드(MOLOCO Cloud)는 시장에서 검증된 몰로코의 RTB 인프라를 그대로 가져와 광고주가 사내에서 직접 광고 캠페인을 제어하고 광고 ID 단위의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게 하여 모바일 광고의 투명성과 통제권을 제공한다.

몰로코 엔진(MOLOCO Engine)은 몰로코의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개발자가 활용할 수 있는 수익화 인프라 서비스로 제공하여, 이를 광고주가 자신들의 광고 사업에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몰로코는 구글과 아마존, 트위터 출신의 우수한 인재들을 보유한 기술주도형 기업으로 2013년 설립되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한국, 싱가포르, 일본, 영국 등 지사에 모두 17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안익진 (Ikkjin Ahn)대표는

몰로코의 공동창업자 겸 CEO다. 소프트웨어엔지니어이자 데이터 기반 수익창출(Monetization) 분야의전문가로 20년의 경력을 쌓아왔다.

2013년 몰로코를 설립하기 전 안 대표는 ‘유튜브(YouTube)’에서 머신러닝 기반 비디오 수익성 예측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구글(Google)’ 안드로이드팀의 기술 책임자로활동했다.

그는 2004년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뒤, 2006년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8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컴퓨터과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