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아파트담보대출 변동금리 최대 0.64%p 인하

이명철 기자I 2023.01.25 09:15:42

대환대출 연 4.69%·신규구입 연 4.7%부터 가능
전세대출 최대 0.24%p 인하, 일반전세 최저 4.66%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아담대) 변동금리 상품과 전세대출 상품의 금리를 최대 0.64%포인트 인하한다고 25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앞서 아담대 고정금리형 혼합금리를 최대 0.34%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환대출 금리는 연 4.69~6.07%, 신규 구입자금·생활안정자금 대출은 최대 0.35%포인트 낮아져 연 4.7~6.07%로 대출이 가능하다. 이는 은행권 최저 수준이라는 게 케이뱅스 설명이다.

케이뱅크 아담대 구입자금과 대환대출의 최대 한도는 10억원, 생활안정자금 최대 한도는 2억원이다. 대출 신청부터 승인까지 최소 2일만에 이뤄진다.

전세와 월세 보증금 대출이 가능한 전세대출 상품도 일반전세 최대 0.24%포인트, 청년전세 최대 0.11%포인트 각각 인하한다. 이에 따라 일반 전세대출 금리는 연 4.66~6.08%로 낮아지고 청년전세대출 금리는 연 4.61~5.05%가 적용된다.

케이뱅크의 아담대와 전세대출은 카드 이용 실적, 급여 이체 등 여타 은행에서 최저금리를 적용받기 위해 필요한 복잡한 우대금리 조건 없이 최저금리가 적용 가능하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최근 기준금리 인상이 대출 금리 인상으로 이어지는 분위기 속 금융소비자들의 이자 가중 부담에 깊이 공감해 빠르게 금리를 인하했다”며 “다가오는 봄 이사철에 아담대, 전세대출 등을 이용하는 실수요자 고객이 더 나은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케이뱅크 금리 변동표(25일 기준). (이미지=케이뱅크)


부동산 시장 이모저모

- 3월말부터 대출규제 또 푼다…다주택자 LTV 완화 - 작년 전국 아파트 매입 비중 58.7% 역대 최저…"금리 부담" - 규제 완화에…중저가 밀집 노원·동대문 거래 '쑥'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