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퍼시픽 “자회사 에이피알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1상 원료의약품 계약”

박정수 기자I 2020.10.16 08:21:13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골드퍼시픽(038530)은 자회사인 에이피알지가 제넨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APRG64’ 해외 임상 진행을 위한 원료의약품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최근 인도 ‘중앙의약품 표준관리국’으로부터 승인 받은 임상1상 진행을 위한 것이다. 제넨셀은 10월 중으로 원료의약품 생산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한국파마는 이를 기반으로 11월 중으로 인도에서 진행 예정인 임상 1상에 사용되는 완제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완제의약품 생산이 완료되면 인도 임상1상은 바로 진행 가능하다.


골드퍼시픽 관계자는 “이미 구성을 마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컨소시엄에 전주기에 속해있는 기업들이 들어와 있기 때문에 2개월 내외의 짧은 시간 내에 임상 진행을 위한 원료의약품 생산이 가능하다”며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는 효능이 뛰어날 뿐 아니라 임상 진행 속도도 빠르게 진척될 수 있어 글로벌 제약사 등 업계 관계자들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에이피알지는 인도에서 연내 임상1상을 시작해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며 “임상1상에 이어 내년 상반기 중에는 인도와 국내에서 동시에 임상2상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의 후보물질 ‘APRG64’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감염 예방과 감염 후 치료라는 양방향성 기능을 가진 물질로 렘데시비르 대비 50배 이상의 치료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혀졌다.

에이피알지는 코로나19치료제 개발을 위해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 제넨셀, 한국파마, 한국의약연구소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 컨소시엄을 구성한 바 있으며 이번 인도 임상 1상은 해당 컨소시엄의 첫 행보에 해당한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속보]충남 천안 지인모임 관련 12명 추가 확진…누적 22명 - [속보]인천공항 화물터미널 관련 10명 추가 확진…누적 11명 - [속보]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 격리해제 전 1명 추가 확진…총 71명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