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새벽 1시에 편의점으로 도망친 여자, 엉엉 울더라고…"

이선영 기자I 2022.10.01 18:28:46

전여친 퇴근길 따라가 감금·성폭행한 30대
연락 차단하자 격분해 범행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연락을 차단한 전 여자친구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스토킹처벌법위반, 성폭행, 감금 등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조사 중이라고 지난 달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관악구의 한 지하철역에서 헤어진 전 여자친구 B씨의 퇴근을 기다린 뒤 B씨의 집까지 따라가 감금 및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집을 빠져나온 B씨는 인근 편의점을 찾아가 울며 도움을 요청했다. 인근 주민은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여자가 새벽 1시 정도에 엉엉 울고 있더라고. 남자는 저기 서 있고 나중에는 여자가 길 쪽으로 나갔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편의점으로 달아나는 동안에도 남성이 여성을 붙잡으려 시도하고, 경찰에 신고하려는 여성의 휴대전화를 빼앗기도 한 걸로 확인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만남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계속해서 B씨를 따라다니다가 연락을 차단하자 피해자를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스토킹 범죄 피해자 안전조치 후 잠정조치 4호를 법원에 신청했다. 잠정조치 4호는 최대 한 달간 가해자를 유치장 유치 또는 구치소에 수감하는 조치다.

A씨는 성폭행과 감금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