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아내 정경심과 법정 동반출석 앞두고 '비틀즈 노래'

박지혜 기자I 2021.06.11 08:48:2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11일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나란히 법정에 서는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이 비틀즈의 노래 ‘롱 앤드 와인딩 로드(The Long And Winding Road, 길고도 험한 길)’을 공유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 노래가 담긴 유튜브 영상 링크를 올렸다.

비틀즈가 1970년에 발표한 앨범에 수록된 이 노래는 “당신에게로 가는 길고도 험한 길/결코 없어질 것 같지가 않아/전에 나는 이 길을 걸어 왔고 지금도 당신에게로 가는 길은 멀기만 하네/빗물이 쓸고 간 바람 불고 미칠 듯한 밤/눈물이 고여 연못이 되었네/왜 나를 이렇게 남겨놓고 떠났나요?/이 길을 걷게 하나요?/외로움으로 보낸 수많은 날들/울며 보낸 그날들/당신은 모를거야/아직도 나는 그길을 걷고 있고/오래오래 전에 당신은 나를 남기고 떠났지/나를 기다리게 하지 말아요/당신에게로 날 인도해 주오”라는 내용의 가사를 담고 있다.

조국 법무부 전 장관·정경심 동양대 교수 부부 (사진=연합뉴스/뉴스1)
이날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 재판이 6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이날 오전 조 전 장관과 정 교수, 백원우·박형철 청와대 전 비서관의 속행 공판을 연다.

해당 사건 재판은 감찰 무마 혐의 심리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공판준비기일을 연 뒤, 코로나19 확산 여파 등으로 연기돼왔다.

사진=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특히 이날 재판부터는 ‘입시비리 혐의’ 심리가 본격화할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은 물론, 공범으로 기소된 정 교수도 나란히 피고인석에 서야 한다.

부부가 나란히 피고인으로 법정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지난해 9월 정 교수의 1심 재판에 조 전 장관이 증인으로 출석했었다.

법원 정기인사와 김미리 부장판사 병가로 재판부 구성원이 바뀐 만큼, 이날 재판은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을 다시 확인하고 향후 심리 계획과 방법 등을 논의하는 공판갱신 절차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