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원도 없다" 전우원, 계모 박상아에 주식 가압류 당하자...

박지혜 기자I 2023.06.07 08:52:5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 손자 전우원(27) 씨는 자신을 상대로 계모 박상아(51) 씨가 법원에 낸 주식 가압류 신청과 관련해 “1000만 원도 없다”고 말했다.

전 씨는 7일 새벽 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 이같이 말하며 “주식 갖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다”고 밝혔다.

전 씨는 2019년 자신이 보유한 웨어밸리 주식을 전량 매도해 유학 자금 등을 갚겠다는 상환 약정서에 사인한 데 대해 “논리적으로 앞뒤가 안 맞는 부분이 많다”며 “(주식을) ‘매각해서’ 라고 나와 있는데 매각을 하지 않았고 오산시 세금을 갚아주고 신용불량자 해결을 전제로 했는데 그것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씨가 자신을 상대로 낸 주식 가압류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인 데 대해선 “별로 억울하지 않다”며 “(더 이상) 피해받고 싶지 않다”고 했다.

전 씨는 “이상하게 말했다가 괜히 또 그걸로 소송 걸까봐 무섭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상아 씨, 전우원 씨 (사진=극동방송 캡처, 뉴스1)
서울서부지방법원은 박 씨가 전 씨를 상대로 낸 4억 8000여만 원 규모의 웨어밸리 주식 가압류 신청을 지난달 17일 인용했다. MBC에 따르면 “아버지를 ‘그자’, ‘악마’라 부르면서 패륜적 언행을 일삼고, 자신에게 원한만 드러내고 있다” 며 “자산을 몰래 처분할 가능성이 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전 씨는 자신의 명의로 된 웨어밸리 주식을 다른 사람에게 임의로 팔거나 넘길 수 없게 됐다.

웨어밸리는 전두환 씨 차남이자 전우원 씨의 아버지 전재용 씨가 2001년 설립한 IT업체로, 전두환 일가의 비자금 통로로 지목된 업체다. 지난 2013년 검찰 ‘전두환 추징금’ 특별환수팀은 전두환 씨 최측근이자 비자금 관리인으로 알려진 손삼수 웨어밸리 대표로부터 5억 5000만 원을 환수하기도 했다.

손 씨는 당시 지분율 49.53%의 웨어밸리 최대 주주였고 재용 씨의 두 아들인 우원 씨와 우성 씨도 각각 7%의 지분을 보유했다.

우원 씨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2015년부터 5차례에 걸쳐 웨어밸리로부터 1억 7000만 원이 배당됐지만 난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취지로 주장해왔다.

또 “전재용 씨 (회사) 비엘에셋 관련해서도 오산시 세금(체납) 때문에 제가 계속 신용불량자로 있어 한국 생활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해서 미국에서 어쩔 수 없이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바 있다.

우원 씨는 전날 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도 “전재용 씨가 노역생활 마친 후 생활비가 없다고 해서, 실제로 전재용 씨 도움으로 유학 생활도 해왔고 도움을 드리고 싶어서 상환 약정서에 사인을 했다”며 “장기간 오산시 땅 관련해서 세금이 1억 나왔는데, 당시 학생이어서 갚을 능력이 없었다”고 말했다.

우원 씨의 친모 최 모 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2019년에 전재용 씨가 생활비가 없으니 웨어밸리 주식을 박상아 씨한테 양도해달라고 사인을 강요했다”며 “주식 양도 (계약) 당시 증여세를 아끼기 위해 박 씨가 아이들 학비 빌려준 것을 갚는 것처럼 거짓으로 내용을 꾸며 서류에 도장을 찍게 했다”고 주장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