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피살, 의도적 발표 연기?…靑 “전혀 사실 아냐” 반박

김정현 기자I 2020.09.30 11:06:59

강민석 靑 대변인, 30일 일부 언론 보도 반박
“군이 CCTV 보듯 실시간 파악한 듯 사실왜곡”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북한의 우리 국민 피살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가 30일 일부 보도를 정면 반박했다. 23일 새벽에 열린 청와대 관계장관회의에서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는 언급이 있었다거나,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 용어가 있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23일 새벽, 청와대 관계장관회의에서의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라는 판단이 ‘피살 발표’를 37시간 늦췄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당시 관계장관회의는 단편적인 첩보들을 공유하여 신빙성을 확인하는 과정이었다”면서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는 언급이 있었다는 보도는 명백한 오보”라고 했다.


이어 “또 다른 언론의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는 보도도 마찬가지”라면서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총격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 등이 보였을 뿐이다”며 “이 또한 단편적인 여러 첩보들을 종합분석해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다시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그런데도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폐쇄회로(CC)TV로 들여다보듯이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는데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는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임을 밝혔다”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